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구주매출 40%…공모 흥행 변수
강동원 기자
2023.11.13 06:20:19
③FI 지분 사전 정리로 오버행 해소…가치 재평가 '자신'
이 기사는 2023년 11월 10일 10시 0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LS머트리얼즈 직원들이 UC를 생산하고 있다. (사진=LS머트리얼즈)

[딜사이트 강동원 기자] LS머트리얼즈의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구주매출 규모가 공모흥행 변수로 지목된다. 공모주 투자자들 사이에서 구주매출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존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탄탄한 사업 기반과 함께 안정적인 현금창출력을 갖춘 LS머트리얼즈에게는 다른 잣대가 적용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1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LS머트리얼즈는 오는 22~28일 5영업일 동안 코스닥시장 상장을 위한 기관 수요예측을 진행한다. 총 공모 주식수는 1462만5000주(신주 887만7000주, 구주 585만주)다. 공모가 희망밴드는 4400~5500원이다. 상장 후 예상 시가총액은 2976억~3720억원이다. KB증권과 키움증권이 공동 대표 주관사를 맡고 있다.


(출처=증권신고서)

LS머트리얼즈 구주는 재무적투자자(FI)인 케이스톤파트너스가 내놓는다. 케이스톤파트너스는 지난 2019년 당시 LS전선 자회사였던 LS알스코 지분 49%를 309억원에 사들이며 인연을 맺었다. 2021년 그룹 재편 과정에서 LS알스코 주식을 LS머트리얼즈 지분으로 교환 받았다. 이후 수차례 유상증자에 참여, 총 900억원을 투자했다.


케이스톤파트너스는 지난 6월 코레이트자산운용을 비롯한 기관투자가 다수에게 보유지분 972만6478주를 매각, 약 500억원을 회수했다. LS머트리얼즈의 공모가가 희망밴드 범위 안에서 결정된다면 구주매출로 257억~321억원의 자금을 회수할 수 있다. 구주매출 후 잔여 지분(1971만2342주)도 잠재 수익원이다.

관련기사 more
상장 9부능선 넘었다…일반 청약 흥행 '정조준' LS머트리얼즈 공모가 희망밴드 뚫고 '6000원' LS머트리얼즈, IPO 자금 UC 생산성 확대에 투입 LS, 82년생 구동휘 부사장에 핵심사업 맡긴 이유

시장에서는 케이스톤파트너스의 구주매출 규모가 LS머트리얼즈 총 공모 주식의 40%에 달하는 점을 주목한다. 구주매출은 공모자금이 회사 대신 기존주주에게 유입되는 점에서 투자심리를 위축시키는 요소로 꼽혀서다. 올해도 넥스틸(47%)과 서울보증보험(100%)이 공모과정에서 부침을 겪었다.


그러나 LS머트리얼즈의 전반적인 공모 구조를 살펴보면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의견이 우세하다. 케이스톤파트너스가 구주매출로 보유지분을 미리 처분하는 덕분에 LS머트리얼즈의 상장 직후 유통 가능주식 비중은 33.91%에 그친다. 이는 올해 하반기 IPO 기업 30개 평균(32%)과 큰 차이가 없는 규모다.


(출처=증권신고서)

여기에 케이스톤파트너스는 남은 지분에 대해 6개월부터 18개월까지 보호예수를 체결한 상태다. 투자금 회수(엑시트)를 노리는 FI들이 1~3개월을 약속하는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LS머트리얼즈의 몸값이 상장 후에도 꾸준하게 우상향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내비친 것이다. 보호예수 해제 기간도 여유를 두면서 '오버행(잠재적 매도물량) 이슈'까지 차단했다.


신사업 등 미래 성장을 위한 투자 자금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서도 자유로울 전망이다. LS머트리얼즈는 차세대 2차전지로 주목받는 울트라 커패시터(UC) 글로벌 1위 사업자(대형 기준) 지위로 빠르게 외형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은 1619억원, 영업이익은 144억원으로 전년 대비 280%, 476% 각각 증가했다.


또, LS머트리얼즈는 올해 3분기 말 기준 현금성 자산 및 단기금융상품 규모가 500억원에 달할 정도로 안정적인 유동성을 갖추고 있다. 특히 '배·전·반(배터리·전기차·반도체)' 사업을 강화하려는 LS그룹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있다. LS머트리얼즈는 필요시 LS전선 등 계열사의 안정적인 지원도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IB업계 관계자는 "기존주주들이 회사 성장이 최고조에 달했다고 판단했을 때 구주매출로 엑시트를 한다는 시선도 있지만, LS머트리얼즈 FI의 보호예수 기간을 보면 성장성을 높게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FI가 사전에 보유 물량을 처분하면서 LS머트리얼즈는 오버행 등 투자심리 위축 요소를 사전에 차단한 효과를 거둔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농협생명보험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금융 포럼 영상중계
Infographic News
2022년 월별 회사채 만기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