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2/5)
중요성 커진 HS효성더클래스
송한석 기자
2024.07.10 07:00:18
상속세 마련 및 지배력 확대를 위한 자금 공급처로 활용될 전망
이 기사는 2024년 07월 09일 07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HS효성더클래스 지배구조.(그래픽=이동훈 기자)

[딜사이트 송한석 기자] HS효성더클래스가 신설지주사인 HS효성의 주요 계열사로 주목받고 있다. 이 회사가 향후 조현상 HS효성 부회장의 든든한 자금줄 역할을 맡을 것으로 전망돼서다. 지배구조상 HS효성더클래스가 배당을 하면 이 회사 지분 93.04%를 보유한 ASC에 대부분 자금이 흘러 들어가는데 ASC는 조 부회장이 지분 100%를 보유한 개인회사다. HS효성더클래스 배당금으로 조 부회장이 효성첨단소재 상속세 마련은 물론, HS효성 지배력 확대에 나서지 않겠냐는 것이 재계의 시각이다.


독일 메르세데스 벤츠 국내 공식 딜러사 중 하나인 HS효성더클래스는 2003년 조현상 부회장 주도로 설립된 회사다. 당시 재계에서는 효성 오너 3세들이 승계 자금 마련을 위해 이 회사를 설립했다는 반응이 나왔다. 딜러 사업의 수익성이 높고, 조 부회장이 설립을 주도했음에도 두 형인 조현준 효성 회장과 조현문 전 효성중공업 부사장과 동일하게 지분 5.1%씩 나눠가졌다는 이유에서였다.


하지만 조현문 전 부사장이 '왕자의 난'을 일으킨 후 조현상 부회장은 ASC를 이용해 HS효성더클래스를 사실상 개인회사로 만들었다. 구체적으로 2016년 효성이 보유하던 HS효성더클래스 주식 58.02%를 매입한 데 이어 2017년 유상증자로 HS효성더클래스 지분 31.54%를 보유한 ASC를 인수했다. 이후 소유했던 HS효성더클래스 지분 61.5%를 ASC에 넘기며 현재와 같은 'HS효성더클래스→ASC→조현상 부회장'으로 이어지는 지배구조가 만들어졌다.


HS효성더클래스는 조현상 부회장이 품은 뒤부터 빠른 속도로 성장하기 시작했다. 이 회사의 매출액만 봐도 2017년 9574억원에 불과했으나 지난해 1조5487억원으로 61.8%나 급증했다. 아울러 순이익도 같은 기간 평균 242억원을 기록하는 등 질적 성장도 이어갔다. 이에 배당 재원으로 활용가능한 이익잉여금도 ▲2020년 788억원 ▲2021년 1229억원 ▲2022년 1741억원 ▲2023년 1646억원 순으로 연평균 28%씩 우상향 추세를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more
조현상 부회장, HS효성 지배력 강화 방안은 NF3 매각 선행 요건 '영업양수도' 첨단소재, HS효성 든든한 기둥 될까 HS효성 1일 출범…초대 대표이사 조현상·안성훈

재계에서는 2020년, 270억원을 마지막으로 배당을 멈췄던 HS효성더클래스가 올해부터 다시 배당을 재개할 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다. 조현상 부회장이 조석래 전 효성 명예회장으로부터 상속받은 효성첨단소재 지분 10.43%에 대한 상속세를 마련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5일 종가(34만7500원) 기준 효성첨단소재 지분가치는 1624억원 가량이다. 단순 계산 시 조현상 부회장이 마련해야 하는 상속세는 820억원 안팎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즉 조 부회장의 지난해 총 급여가 57억원이고, 연부연납 제도를 활용해 10년 간 분할 납부해도 매년 80억원 이상의 자금이 필요한 만큼 HS효성더클래스의 배당금을 활용하지 않겠냐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조현상 부회장은 HS효성에 대한 지배력 강화도 필요한 상황이다. 현재 HS효성의 최대주주는 조현준 효성 회장으로 33.03%를 보유 중이며, 조현상 부회장은 22.05%로 2대 주주다. 조현상 부회장이 기존 지주사인 효성 지분을 22.05% 보유하고 있는 만큼 향후 조현준 회장의 HS효성 지분과 스왑할 가능성이 높지만, 상황에 따라선 추가 지배력 확보가 필요할 수도 있다. 이런 상황을 대비하는 차원에서도 HS효성더클래스의 배당금을 통해 유휴자금 마련에 나설 수 있다는 것이 재계의 시각이다.


이에 대해 HS효성 관계자는 "어떻게 상속세 재원을 마련할 지 아직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았다"며 "배당 같은 경우도 조현상 부회장의 선택이다 보니 지금은 딱히 말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전했다.


한편 조현상 부회장이 상속세 문제를 해결한 뒤 ASC와 HS효성을 합병할 가능성을 점치는 목소리도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합병비율을 어떻게 정하느냐에 따라 조현상 부회장의 HS효성에 대한 지배력을 크게 강화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지난해 기준 ASC의 연결기준 총 자산은 6524억원이고 매출은 1조8509억원을 기록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lock_clock곧 무료로 풀릴 기사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more
딜사이트 회원전용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Show moreexpand_more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딜사이트S 더머니스탁론
Infographic News
IPO 수요예측 vs 청약경쟁률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