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2)
"의전용도 거뜬"…대중적 밴 손색없는 팔방미인
범찬희 기자
2024.03.22 15:30:19
현대차 '스타리아 하이브리드'…2열 독립시트 안락함, 패밀리카·화물용 전천후
이 기사는 2024년 03월 22일 13시 1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지난 20일 경기도 고양시 일대에서 열린 '스타리아 하이브리드 시승회'를 통해 시승 체험을 해 본 스타리아 하이브리드 차량. (사진=딜사이트)

[딜사이트 범찬희 기자] RV(레저용차량) 세그먼트로 분류되는 승합차는 90년대만 해도 '봉고차'로 불리는 게 일반적일 만큼 친숙한 이미지가 강했다. 승합차가 '만만한 차'로 인식된 데에는 차량의 용도가 한 몫을 했다. 주로 공장에서 간단한 화물을 실어 나르거나 학원용 차량으로 쓰이다 보니 '고급'과는 거리가 멀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시대가 지나면서 승합차의 위상도 달라지기 시작했다. 생활수준 향상으로 가족단위 캠핑이 늘면서 점차 패밀리카로 애용됐다. 연예인과 각계 VIP 등 셀럽들의 주 이동수단이 되면서 '밴'(VAN)이라는 세련된 이름으로 거듭났다.


현대차의 '스타리아 하이브리드' 역시 봉고 보다는 밴의 DNA를 가진 차량에 가깝다. 외관 디자인에서 내부 성능까지 웬만한 중형급 차량에 뒤지지 않는 면모를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준대형 세단의 대명사인 그랜저를 연상케 하는 일자형 헤드램프를 적용해 생김새만으로도 최신형 자동차라는 인상을 풍긴다. 여기에 시승용 차량(7인승 가솔린 1.6 터보 라운지)에 적용된 블랙 컬러는 세단에서나 느껴질 법한 모던함까지 선사한다.


내부에도 대중적 밴으로 불리는 데 손색이 없을 만큼의 편의사양이 설치돼 있다. 1열 센터페시아 상단에 자리한 10.25인치 크기의 모니터는 운전의 편의를 돕는 다양한 정보들을 빼곡히 담는다. 비록 세단이나 SUV(스포츠유틸리티)에서 쉽게 볼 수 있는 12.3인치보다는 작다는 느낌을 받았지만 실제 운전에서 큰 불편함은 없었다. 

관련기사 more
현대차, 장재훈 사장 재선임…"EV 원가절감, SDV 가속화" 한신평, 현대차·기아 'AA+' 등급전망 '긍정적' 상향 '투자 만큼 더 번다'…현대차·기아, 현금곳간 풍년 경쾌한 주행감 돋보인 '더 뉴 투싼'

또 시승 차량임에도 하이패스가 장착돼 있어 고속도로 IC(인터체인지) 통과가 수월했다. 스타리아 하이브리드에는 하이패스 외에도 ▲전방 주차 거리 경고 ▲풀오토 에어컨▲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 ▲후방모니터 등의 사양이 기본으로 탑재돼 있다.


다음달 정식 출시를 앞두고 있는 스타리아 하이브리드의 계기판과 스티어링 휠, 센터페시아 모습. (사진=딜사이트)

스타리아 하이브리드의 압권은 2열에서 찾을 수 있다. 2열에 장착된 독립시트는 마치 리무진 버스에 탑승한 것과 같은 편안함을 선사했다. 셀프 드라이빙에 앞서 30여 분간 전문 운전자를 뜻하는 쇼퍼(Chauffer) 드라이버의 도움을 받아 2열에 앉아갈 기회가 있었는데, 마치 의전차량에 동승한 기분이 들만큼 시트가 안락했다. 


또 1열과 2열 사이 공간은 성인 남성이 다리를 충분히 뻗어도 될 만큼 넉넉했다. 시트 좌측에 부착된 버튼을 누르자 등받이와 좌석 전체가 기울어지는 리클라이닝 기능이 장착돼 있다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


다만 몇 가지 아쉬운 점도 있었다. 사고 방지를 위한 스마트 센서 탓인지 운전대(스티어링휠)가 민감하게 작용했다. 커브길을 돌거나 차선 변경과 같은 상황에서 차선을 벗어나면 운전대가 운전자의 회전 방향과는 반대로 움직이려는 경향을 보였다. 아마도 운전자가 직선 주행 중 차선을 이탈했다고 보고 스스로 이를 바로 잡으려하는 것 같았다. 또한 차체가 큰 승합차의 특성 때문인지 커브길에서 차량이 회전 방향으로 쏠리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다음 달부터 정식 판매되는 스타리아 HEV는 하이브리드형인 만큼 최대 13km/ℓ의 연비를 자랑한다. 또 1.6 터보 하이브리드 라운지(Lounge) 트림의 경우 ▲7인승 인스퍼레이션 4614만원 ▲9인승 프레스티지 4110만원 ▲9인승 인스퍼레이션 4497만원로 구성된다. 


이외에도 2.2 디젤 ▲7인승 인스퍼레이션 4284만원 ▲9인승 프레스티지 3780만원 ▲9인승 인스퍼레이션 4167만원이다. 이외에도 화물에 특화된 카고(Cargo), 10인승 이상의 투어러(Tourer) 트림은 3000만원대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스타리아 하이브리드 2열에 장착된 독립시트. (사진=딜사이트)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국투자증권(주)
lock_clock곧 무료로 풀릴 기사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more
딜사이트 회원전용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Show moreexpand_more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딜사이트 WM 포럼
Infographic News
2022년 월별 회사채 만기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