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2
LG화학 차세대 먹거리는 '에어로젤'
김진배 기자
2022.11.16 17:49:13
3100억 투자…당진에 열분해유 및 차세대 단열재 에어로젤 공장 신설키로
(왼쪽부터)신학철 LG화학 부회장과 김태흠 충청남도 도지사, 오성환 당진시장. 사진제공/LG화학

[딜사이트 김진배 기자] LG화학이 석유화학분야 차세대 소재 육성을 위한 공장 건설을 가속화한다.


LG화학은 16일 2024년까지 약 3100억원을 투자해 충청남도 당진시 석문국가산업단지에 플라스틱 순환경제 구축을 위한 열분해유 공장과 차세대 단열재로 알려진 에어로젤(Aerogel) 공장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두 공장 모두 내년 1분기 착공해 2024년 상업생산을 목표로 한다. 이번 공장은 파일럿 수준으로, 생산 규모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LG화학은 올해 초 국내 최초의 초임계 열분해유 공장 건설을 발표하고 지난 6월 석문국가산업단지 내 입주인 허가 승인을 완료했다. 초임계란 온도와 압력이 물의 임계점을 넘어선 수증기 상태에서 생성되는 특수 열원으로 액체의 용해성과 기체의 확산성을 모두 가지게 돼 특정 물질을 추출하는데 유용하다.


에어로젤은 고성능 단열재로 95% 이상이 기체로 구성돼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고체로 불린다. 공기처럼 가볍지만 물에 젖지 않고 불에 타지 않는 특성으로 고열을 견딜 수 있는 차세대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관련기사 more
LG화학, 식물성 원료로 고기능성 플라스틱 만든다 LG화학의 이산화탄소 활용법…플라스틱으로 화려한 변신 첨단소재·LG엔솔 덕…LG화학 역대급 실적 LG화학, 배터리소재 3조 시장에 도전

전 세계 화학적 재활용 시장은 폐플라스틱에서 추출 가능한 열분해유 기준 2020년 70만t 규모에서 2030년 330만t 규모로 연 평균 17%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에어로젤은 친환경에너지(액화수소) 수송·보관 및 배터리 열폭주 차단 등 산업용 단열재 수요 증가에 따른 시장 확대가 기대되고 있다.


LG화학은 열분해유, 에어로젤공장 착공을 시작으로 충남 당진사업장을 친환경 및 미래 유망소재 사업의 메카로 육성할 계획이다.


LG화학은 계획된 투자가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충남도 및 당진시와 투자협약(MOU)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태흠 충남도지사, 오성환 당진시장 등 지역 주요 인사들과 신학철LG화학 부회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LG화학 충남 당진시 석문국가산업단지 내 24만㎡(7만2000평) 규모의 부지를 이번 신규공장 설립 및 관련된 소재·공정분야 투자에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충남도와 당진시는 LG화학 미래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다양한 행·재정적 지원에나설 계획이다. LG화학은 "이번 투자로 약150여명의 직접 고용창출효과가 기대된다"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적극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충남도 및 당진시와 굳건한 협력관계를 토대로 지속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더욱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딜사이트 변경안내-3
2023 미국 주식 투자 전략
Infographic News
그룹별 회사채 발행금액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