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주식회사 엘지
현대차, GBC 55층 설계안 철회…서울시와 추가 협상
범찬희 기자
2024.07.08 17:19:37
"공공기여 재논의 해야"…오세훈 시장, 설계 변경안 수용 불가 방침
GBC 조감도. (제공=현대차그룹)

[딜사이트 범찬희 기자] 현대차그룹이 105층짜리 단일 건물이 아닌 55층 두 개 동으로 나눠 추진하기로 한 신사옥 GBC(글로벌비즈니스센터) 건립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지난 5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공문을 서울시에 제출했다. 지난 2월 기존 105층 1개 건물에서 55층 2개 건물로 설계 변경안을 제출한 지 5개월 만이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014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일대 7만9342㎡(약 2만 4000평) 부지를 10조5500억원에 매입해 신사옥 건립에 나섰다. 당시 현대차그룹은 옛 한국전력 터였던 해당 부지에 지하 7층, 지상 105층까지 초고층 빌딩을 세울 예정이었다.


하지만 현대차그룹이 치솟는 공사비를 줄이기 위해 GBC를 55층 높이의 2개동으로 나눠 짓기로 하면서 서울시와 갈등이 불거졌다.

관련기사 more
한국판 아우토슈타트, 늦어져도 괜찮아 현대차, 중국 재공략 '백약이 무효' 현대차그룹, 英 옥스포드대 산하 미래연구센터 설립 현대차그룹, GBC 새 조감도 공개…"조속한 인허가 기대"

현대차그룹은 GBC 설계가 변경되면 서울시의 인허가 절차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서울시는 2016년 현대차그룹과의 사전협상에서 105층 건립을 전제로 용적률 상향과 공공기여 완화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한 만큼 건물 높이를 변경하기 위해선 사전협상부터 다시 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현대차그룹은 서울시가 이 같은 입장을 고수하자 한 발 물러서게 된 것으로 풀이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일 열린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현대차에서 새로 내놓은 건설계획은 기존 계획과 완전히 다르다"며 "100층을 90층으로 낮추겠다는 것이 아니라 초고층 건물 하나를 몇 개로 나누고, 층수는 절반 이하로 줄이겠다는 것인데 그게 어떻게 같은 계획일 수 있는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다른 계획을 세웠으면 그에 걸맞는 공공기여를 새롭게 논의하는 게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시의 입장을 받아들인 현대차그룹은 연내로 새로운 설계 변경안을 제출하기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GBC 수정 설계안을 철회한다는 내용이 담긴 공문을 지난 2일 서울시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lock_clock곧 무료로 풀릴 기사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more
딜사이트 회원전용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Show moreexpand_more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D+ B2C 서비스 구독
Infographic News
ECM 대표주관 순위 추이 (월 누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