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인수합병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LG디스플레이
조 단위 빅딜 쓸어담은 김앤장 '독주'
강지수 기자
2023.04.05 07:55:18
광장·세종 각각 2·3위로 치열한 접전
이 기사는 2023년 04월 04일 12시 0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딜사이트 강지수 기자] 김앤장법률사무소가 올 1분기 인수합병(M&A) 법률자문 부문 1위를 차지했다.  2위인 광장과 자문 금액에서 12조원 이상의 큰 차이를 벌리며 독주체제를 이어갔다. 작년 공표된 대형 거래의 잔금 납입이 1분기 다수 이뤄진 가운데, 김앤장은 조 단위 빅딜을 쓸어 담으면서 자문 실적을 쌓아 올렸다.


4일 '2023 딜사이트 자본시장 리그테이블'에 따르면 김앤장은 올 1분기 총 14조4751억원의 실적을 쌓으면서 법률자문 부문에서 선두를 차지했다. 광장과 세종은 2위와 3위에 나란히 이름을 올리며 치열한 경쟁을 이어갔다. 


딜사이트 리그테이블은 2023년 딜 완료(잔금납입)을 기준으로, 자문사가 2곳 이상일 경우 거래액을 자문사 수로 나눠 실적으로 반영했다. 합작 자문은 제외했다.


◆ 김앤장, 2위 광장과 12조 차이 독주···조단위 빅딜 다수 참여

관련기사 more
LX인터, 회사채 2000억으로 증액 발행 큰 손 MBK '기지개'…사모펀드가 주목한 매물은 물류센터 인기 여전…전체 부동산 거래 60% 조 단위 빅딜 9건…봄바람 '솔솔'

김앤장은 지난 1분기 2조원 이상의 '메가 딜'을 비롯한 빅딜에 법률자문을 제공하면서 지난해에 이어 압도적인 1위를 이어갔다. 총 자문 건수 또한 30건으로 가장 많았다. 거래 규모는 지난해 1분기(14조8122억원)과 비슷했지만, 거래 건수는 전년 동기(45건)과 비교해 줄어들었다. 올해 1분기 조 단위 거래에 다수 자문을 제공하면서 실적을 쌓아 올린 영향이다.


김앤장은 1분기 완료 기준 가장 규모가 큰 랜드마크 딜이었던 롯데케미칼의 일진머티리얼즈 인수(2조7000억원) 거래에 법률자문을 제공했다. 또 다른 '메가 딜'이었던 MBK파트너스의 메디트 인수 거래(2조4500억원)에도 인수자와 매각자 측 양쪽에 자문을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대형 거래에 다수 참여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포스코에너지를 합병하는 1조6369억원 규모의 거래와 롯데케미칼 유상증자(1조2155억원), 포스코홀딩스가 지배구조 개편을 위해 해외 철강 자회사 57개 지분을 포스코로 이관하는 1조1476억원 규모의 거래 등에 참여하며 잇달아 조 단위 실적을 쌓아 올렸다.


2위 광장은 4조4608억원의 자문금액 실적을 쌓았 다. 광장은 올해 1분기 총 25건의 법률자문을 제공하며 지난해 1분기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또다시 2위를 차지했다. 1위인 김앤장과는 자문금액에서 12조의 큰 차이를 벌렸지만, 3위인 세종과는 불과 4000억원의 차이를 내며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광장은 오스템임플란트 공개매수 거래에서 MBK파트너스와 UCK컨소시엄 측 법률자문을 맡아 1조8091억원 규모의 실적을 쌓아 올렸다. 이와 함께 건축용 특수 유리 제조사 글람이 미국 증시 입성을 위해 재규어 글로벌 그룹이 설립한 스팩사와 합병하는 4000억원 규모의 거래, 쿠팡이 천안 물류센터를 인수하는 3200억원 규모의 거래 등에 법률자문을 제공했다. 


아울러 우리금융지주가 다올인베스트먼트를 2125억원에 인수하는 거래에서 우리금융 측에 법률자문을 제공했고, 삼성전자가 레인보우로보틱스에 867억원의 지분을 투자한 거래에서 삼성전자 측 자문을 맡았다. 


◆ 2조원대 '메가 딜' 자문한 세종·태평양, 각각 3·4위로


3위인 세종은 4조355억원의 실적을 쌓았다. 거래 건수는 총 11건이다. SD바이오센서가 메르디안바이오사이언스를 인수하는 2조원 규모의 메가 딜에 법률자문을 제공하면서 2위인 광장을 바짝 추격했고, 글로벌 사모펀드 KKR의 SK E&S 지분 투자 거래,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와 싱가포르 투자청(GIC)이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 투자를 유치하는 1조1500억원 규모의 거래에서 카카오엔터 측에 자문을 제공하며 실적을 쌓았다.


4위인 태평양은 3조7112억원의 자문 실적을 쌓았다. 롯데케미칼이 일진머티리얼즈 경영권을 인수하는 메가 딜에서 매각자 측에 인수자문을 제공하며 단숨에 2조7000억원대 실적을 쌓아 올린 점이 순위 상승에 주효했다. 이밖에 LX인터내셔널이 한국유리공업 경영권을 인수하는 5904억원의 거래에도 인수자 측에 자문을 제공했다. 


이밖에 5위와 6위는 각각 화우(2조5735억원)와 율촌(2조387억원)이 차지했고, 지평과 LAB파트너스, 법무법인원, KL파트너스 등이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딜사이트S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D+ B2C 서비스 구독
Infographic News
채권 종류별 발행 규모 (월별)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