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2
포스코건설, 3Q 우발채무 관리 '안정적'
김호연 기자
2022.12.09 08:33:06
총액 5394억…자본총액 15% 미만, 미착공 사업장 1곳
이 기사는 2022년 12월 07일 15시 4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딜사이트 김호연 기자] 포스코건설의 수익성이 올해 3분기 들어 크게 감소했지만 우발채무 규모가 크지 않고 부채비율 역시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재 가격 오름세와 국제적인 기준금리 인상 기조가 기약 없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타 건설사 대비 준수한 재무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포스코건설의 올해 3분기 누적 연결매출은 6조8640억원으로 전년동기(5조7173억원) 대비 20.1% 증가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지난해 3분기 3570억원에서 올해 2868억원으로 19.7%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2448억원에서 2588억원으로 5.7% 증가했다.


3분기의 실적 부진이 누적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 3분기 연결 매출액은 2조2620억원으로 전년동기(2조285억원) 대비 11.5%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이 1105억원에서 430억원으로 61.1% 감소했다. 당기순이익 역시 992억원에서 404억원으로 59.3% 줄어들었다.


회사의 수익성이 악화한 것은 원자재 가격 인상으로 매출원가가 상승했기 때문이다. 포스코건설의 3분기 누적 매출원가는 5조950억원에서 6조2919억원으로 23.5% 증가했다. 3분기 개별 매출원가 역시 2조1288억원으로 전년동기(1조8180억원) 대비 17.1% 증가했다. 원자재 비용이 하반기에도 꾸준히 상승곡선을 그리면서 대부분 건설사들의 수익성이 나빠졌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부터 원자재 가격 상승이 주춤할 것이란 기대가 있었지만 상승세는 여전한 상황"이라며 "자본 규모가 큰 대형 건설사 역시 수익성 하락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more
'재무건전성 양호' 포스코건설, 대부분 임원 유임 한성희 포스코건설 대표, '안정 경영'으로 4연임 성공 삼성물산·포스코건설·포스코A&C 모듈러시장 확대 협력 현대건설 '깜짝 등판' 무산된 한남2구역

수익성은 나빠졌지만 포스코건설은 부채비율과 우발채무를 비교적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덕분에 재무건전성은 당분간 안정적으로 유지할 전망이다.


포스코건설의 부채비율은 지난해 말 120%에서 올해 3분기 124%로 소폭 상승했다. 지난 7월 잭니클라우스GC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2350억원 규모의 회원권 보증금 채무 등을 떠안으면서 부채총계가 4조135억원에서 4조5578억원으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이익잉여금이 2조270억원에서 2조2831억원으로 늘면서 자본총계 역시 3조3733억원에서 3조6731억원으로 증가해 부채비율 상승을 억제할 수 있었다.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우발채무 역시 타사 대비 적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잠재된 재무위험의 안정적인 관리가 이뤄지고 있다. 팍스넷뉴스가 3분기 보고서와 신용평가사 보고서를 바탕으로 집계한 결과 포스코건설의 PF 우발채무 총액은 5395억원이다. 이 중 연내 차환이 필요한 우발채무는 1884억원이다. 내년 상반기에도 1560억원 규모의 우발채무 만기가 돌아올 예정이다.


포스코건설이 신용평가사에 제출한 내용에 따르면 PF 우발채무 사업장 중 미착공 사업장은 내년 1월 28일 만기가 도래하는 전주 군부대 이전 및 부지개발사업이 유일하다. 이 사업장은 전남 전주시 덕진구 호성동, 송천동, 전미동 일원에 위치한 군부대를 이전한 뒤 해당 부지에 공동주택을 조성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포스코건설이 신용보강을 제공한 PF 우발채무 사업장은 대부분 안정적인 수익성을 보장하는 정비사업 또는 업무부지 개발사업으로 구성돼 있어 미분양 위험이 낮다"며 "전체 우발채무 중 1565억원이 2024년에 만기가 예정돼 있다는 점도 우발채무 관리가 안정적이라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2023 미국 주식 투자 전략
Infographic News
IPO 수요예측 경쟁률 vs 청약 경쟁률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