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딜사이트S 더머니스탁론
2월 건설채 만기 1兆 육박…태영건설 여파 '촉각'
백승룡 기자
2024.01.05 07:00:21
부동산 PF 현실화 우려, 건설채 투심 위축…차환 리스크 높아지나
이 기사는 2024년 01월 04일 18시 3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태영건설 사옥 전경. (제공=태영건설)

[딜사이트 백승룡 기자] 최근 태영건설이 워크아웃(기업구조개선작업)을 신청하면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리스크의 현실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다음달에만 1조원에 육박하는 건설채 만기가 돌아오는 것으로 파악됐다. 채권시장에서 건설채에 대한 투심이 얼어붙으면서 건설사들의 차환 리스크는 한층 높아진 모양새다.


◆ 1분기 건설채 만기 1조4462억, 내달에만 9740억 몰려


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이날부터 올해 1분기 내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 규모는 16조3051억원 규모에 달한다. 이 가운데 약 10% 수준인 1조5562억원 규모가 건설업종 회사채 만기다.


건설채 만기도래 규모를 월별로 살펴보면 이달 대우건설(500억원), 이수건설(240억원) 등 990억원 규모가 만기를 앞두고 있다. 다음달에는 SK에코플랜트(3480억원), 롯데건설(1600억원), 현대건설(1400억원), 한신공영(1350억원), HL D&I(1210억원) 등 주요 건설사의 9740억원 규모 만기가 줄줄이 돌아온다. 3월에도 포스코이앤씨(1400억원), SK D&D(1300억원), HDC현대산업개발(700억원), 동부건설(180억원) 등 5000억원 안팎의 만기가 예정됐다.

관련기사 more
롯데건설을 감싸는 '보이지 않는 손' '공모조달 참패' HL D&I, 차환 리스크 '경고등' 신용등급 강등 탓? 한국토지신탁, 수요예측 '미매각' 롯데건설 'PF 매입' 2차 펀드 조성…2.3조 규모

문제는 최근 중견 건설사 태영건설의 워크아웃 신청으로 건설업계 전반의 위기감이 높아져, 이들 건설사의 차환 발행 물량이 시장에서 소화될지 불확실하다는 점이다. 앞서 태영건설은 부동산 PF 차환에 실패하면서 지난달 28일 워크아웃을 신청했다. 워크아웃은 채권단의 동의(75% 이상) 하에서 부채 상환을 유예 받거나 일부 빚을 감면받는 절차로, 태영건설 워크아웃 개시 여부는 오는 11일 채권단 협의회에서 열린다.


IB업계 관계자는 "부동산 PF 차환이 어려워진다는 것은 사실상 지급보증의 주체인 건설사의 자체 회사채 차환도 어려워진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미 지난해부터 채권시장에서 건설채 기피 현상이 두드러져 올해도 건설사들의 차환을 포함한 채권 발행이 쉽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지난해 HL D&I, 한신공영, 신세계건설, KCC건설, 한양 등은 공모채 발행에 나섰지만 투자수요를 채우지 못해 미매각이 발생했다.


◆ 공모 차환 나선 현대건설, 현금성 자산 쪼들리는 HL D&I…건설사 '양극화'


특히 건설사들 사이에서도 보유 현금성 자산이나 그룹의 지원 가능성 등에 따라 상황이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다. 다음달 1400억원 규모 만기를 앞둔 현대건설은 현대차그룹을 뒷배로 둔 데다가 AA- 수준의 높은 신용등급을 앞세워 이달 공모채 시장에서 차환 발행에 나선다. 태영건설과 함께 부동산PF 우발채무 부담이 높은 곳으로 꼽혔던 롯데건설도 3일 2500억원 규모 회사채 만기가 도래했지만 보유 현금으로 상환했다.


반면 HL D&I의 경우 지난해 3분기 말 연결기준 현금성 자산이 1159억원에 그쳐 다음달 만기도래 규모(1210억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수건설과 동부건설은 지난해에도 공모채 시장에서 소화되지 않을 것을 우려해 사모채 시장으로 선회, 9~10%에 달하는 고금리 조달을 이어갔다. 태영건설 사태로 건설채 투심이 한층 더 악화하면서 이들의 올해 차환 과정은 녹록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상만 하나증권 연구원은 "태영건설 이슈는 부동산 PF라는 공통분모가 있지만 태영건설 특유의 요인에 기인한 이벤트 성격"이라면서도 "태영건설 이슈는 개별 건설사에 보다 일차적이고 직접적인 영향이 가해질 가능성 또한 무시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개별 건설사들의 신용도와 향후 구조조정 대상 여부는 건설사 자기 체력 외에도 소속 그룹의 지원 가능성이 결정적인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시장 안팎에서는 정부의 시장안정조치에 기대를 걸고 있다. 정부는 지난 2022년 말 레고랜드 사태 이후 ▲채권시장안정펀드(20조원) ▲회사채·기업어음(CP) 매입 프로그램(16조원) ▲증권사 유동성 지원(3조원) ▲주택도시보증공사·주택금융공사 사업자 보증 지원(10조원) 등 50조원 규모 시장안정대책을 가동한 이후 지난해 부동산 PF와 건설사 지원 조치가 순차적으로 추가되면서 현재 85조원 수준(잔액 약 60조원)의 시정안정조치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정부는 필요시 유동성 공급을 추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한 증권사 본부장은 "레고랜드 사태 당시 정부의 50조원 규모 시장안정조치가 실질적으로 시장에 투입된 규모는 작지만, 정부의 지원 의지를 확인한 시장 참여자들이 안도하면서 자금경색이 해소되는 효과로 나타났다"며 "이번에도 정부가 적극적인 시장 안정화 대응 의지를 나타내고 있어, 적어도 사업성이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 건설사들은 유동성 지원 정책을 통해 버틸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국투자증권(주)
lock_clock곧 무료로 풀릴 기사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more
딜사이트 회원전용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Show moreexpand_more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딜사이트플러스 안내-1
Infographic News
업종별 IPO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