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2
카카오 블랙아웃 일파만파
이규연 기자
2022.10.16 14:35:13
데이터센터 화재 따른 서비스 복구 차질 국가 재난 급...정부와 국회에서도 주목
이 기사는 2022년 10월 16일 14시 3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15일 화재가 일어난 경기도 SK C&C 판교캠퍼스 전경. (출처=SK C&C)

[딜사이트 이규연 기자] 카카오가 흔들리고 있다. 끊김 없는 서비스가 생명인 모바일 메시징 서비스 '카카오톡'이 데이터센터 화재로 2일간이나 정상 작동을 하고 있지 않다. 여기에 카카오톡과 연결된 다양한 서비스가 먹통이 되면서 곳곳에서 아우성이 터지고 있다.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으로 일어난 서비스 장애가 장기화되면서 '카카오 책임론'도 빠르게 불거지고 있다.


앞서 15일 IT기업 데이터센터가 입주한 경기도 SK C&C 판교캠퍼스에서 발생한 화재로 서비스 전원이 차단되면서 카카오와 네이버 일부 서비스에 장애가 발생했다. 네이버는 3시간여 만에 복구를 끝낸 반면 카카오는 역대 최장 시간 '카카오톡 먹통'을 기록하는 등 복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때문에 카카오가 재난 대응에 부실하게 대처하고 있다는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정부와 국회 역시 카카오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  

관련기사 more
업비트 '자체 로그인 시스템' 전면 도입 카카오 3Q 영업이익↓...카겜 부진 영향 카카오 이용자 26.8% 서비스 이전 고민중 남궁훈의 다사다난했던 카카오 대표 205일

◆ 카카오 장애 여전히 복구 진행 중


16일 카카오에 따르면 현재 '카카오톡' PC 버전 로그인이 가능해지는 등 카카오 서비스 일부는 정상화되었지만 여전히 100% 복구는 되지 않은 상황이다. 


양현서 카카오 부사장은 이날 오전 경기도 성남 SK C&C 판교캠퍼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판교 데이터센터에 3만2000대 정도의 서버가 있다"며 "개중 1만2000개 정도가 복구됐다"고 설명했다. 전체 서버의 37.5% 정도만 복구됐다는 것이다. 


카카오 역시 이날 오전 공지를 통해 카카오톡과 포털사이트 다음, 카카오맵, 카카오페이,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게임즈, 카카오스타일, 픽코마 등에서 일부 서비스는 여전히 복구 중이라 이용하기 힘든 상태임을 알렸다.  


카카오는 이번 화재 사건이 이례적인 일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카카오가 모든 데이터를 국내 여러 데이터센터에 분산 백업해왔지만 이번처럼 데이터센터 한 곳 전체가 화재 영향을 받는 일 자체가 드물다는 것이다. 


남궁훈‧홍은택 카카오 각자대표도 15일 서비스 장애 발생 이후 사과문에서 "화재 발생 직후 분산된 데이터센터에 이중화된 데이터를 통해 서비스 전환 처리 작업을 시작했지만 해당 조치를 적용하는데 예상보다 오랜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해명했다. 


남궁 대표와 홍 대표는 "이번 화재의 원인을 명확히 규명하고 안전 점검과 사고 예방 조치를 거듭 확인하겠다"며 "향후 이런 사건이 발생하더라도 그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하고 서비스를 평소처럼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술적 재발 방지책을 강화하겠다"고 몸을 숙였다.


◆ 정부 국회, 카카오에 책임 물을까 


다만 서비스 복구에 시간이 오래 걸리면서 카카오는 실시간 데이터 백업 체계와 서비스 장애 대처 등이 부실했다는 책임론을 피하기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와 국회 역시 책임 소재를 물을 채비를 갖추고 있다. 더구나 정부는 주무 부처를 넘어 대통령이 직접 나서 문제 해결을 지시하는 등 국가 재난 상황에 가깝게 보고 있다.  그만큼 카카오의 각종 서비스가 국민들에게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것을 말해준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의 16일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정확한 원인 파악은 물론 트윈 데이터센터 설치 등을 포함한 사고 예방 방안과 사고 발생 시 보고, 조치 제도 마련도 철저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도 이날 오전 간담회에서 "정부도 이번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여기고 있다"며 "중요한 부가통신 서비스와 관련 시설에 대한 점검‧관리 체계를 보완하는 등 필요한 제도적‧기술적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의원들은 17일 전체회의를 열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겸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등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부르는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현재 여야 모두 김 센터장의 증인 채택에 긍정적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과방위 위원인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16일 개인 성명을 통해 "21일 방송통신위원회, 24일 과기정통부 국정감사, 종합감사에서 필요하면 데이터센터 사업자와 카카오‧네이버 관계자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불러 이번 사태의 책임을 직접 묻겠다"고 밝혔다.


◆ 법적 책임부터 규제 강화 가능성까지 


카카오가 법적 책임을 지게 될 가능성도 있다. 앞서 정부는 2020년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일명 넷플릭스법)을 통해 카카오와 네이버 같은 부가통신사업자도 서비스 안정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의무를 부과했다. 


과기정통부는 카카오가 전기통신사업법을 어겼는지 여부를 살펴보고 있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16일 오전 간담회에서 "전날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며 "자료 제출 요구와 조사 분석을 통해 어느 정도 위반이 있는지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피해 보상 문제 역시 불거지고 있다. 카카오톡은 무료지만 이번에 장애를 일으킨 서비스 중 일부는 유료 서비스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음악 플랫폼 '멜론'은 16일 오후 이용권을 보유한 고객의 이용권 사용 기간을 사흘 연장하는 등의 보상안을 내놓았다.


카카오 서비스를 이용하던 다른 사업자들도 피해보상 요구의 불똥을 맞을 것으로 예상된다. 예를 들어 업비트를 비롯한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카카오 인증 서버 오류로 이용자들이 로그인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했다. 


중장기적으로는 자율규제 방향으로 흘러가던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 대상의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에도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된다. 예를 들어 데이터센터를 재난관리 기본계획 수립 의무 시설로 지정하는 방안 등의 논의가 다시금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조승래 의원 역시 성명에서 "안정성과 보안성 등 온라인 플랫폼의 취약점을 점검하고 보완할 필요성이 확인됐다"며 "윤석열 정부에서 추진하는 온라인 플랫폼 자율규제 체계의 허술함과 문제점도 따져볼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딜사이트플러스 안내-1
Infographic News
IPO 수요예측 경쟁률 vs 청약 경쟁률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