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대체투자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2
VC협회장의 품격
최양해 기자
2023.01.25 08:00:24
사상 첫 복수 후보 출마…적격성 검증 심사숙고해야
이 기사는 2023년 01월 19일 16시 4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딜사이트 최양해 기자] 한국벤처캐피탈협회(VC협회)의 제15대 회장 인선이 경쟁 국면에 접어들었다. 최근 마감된 후보자 공개 모집에 윤건수 DSC인베스트먼트 대표와 김대영 케이넷투자파트너스 대표가 나란히 지원하면서다. VC협회 출범 후 복수 후보자가 출사표를 던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VC협회는 이르면 내달 7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차기 협회장을 선정한다. 이사회에서도 결론이 나지 않을 땐 업계 최초로 VC협회 회원사들이 신임 협회장 선거에 참여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무보수 명예직인 VC협회장은 그동안 그다지 인기 있는 자리는 아니었다. 본인이 속한 회사보다 협회 관련 대관 업무에 더 많은 역량을 쏟아부어야 하기 때문이다. 전임자들도 이 같은 이유로 협회장직을 고사하다가 업계 전체 이익을 대변하고 봉사하겠단 마음가짐으로 결국 완장을 차는 경우가 많았다. 


이런 측면에서 복수 후보가 출마한 건 반길 만한 일이다. 입후보자의 면면을 비교해 업계 발전에 더욱 이바지할 협회장을 선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후보자 적격 심사와 검증을 주도하는 회장추천위원회(회추위)의 머릿속은 복잡할 테지만.

관련기사 more
VC협회, 경희대 벤처캐피탈 체험 캠프 개최 VC협회, 서울투자청과 해외 투자 강화 '맞손' KB인베스트, 코넥스활성화펀드 청산 '청신호' VC협회 "모태 예산축소 시기상조, 예년 수준 회복해야"

두 후보의 적격성은 몰라도 적극성 만큼은 김대영 대표가 한발 앞서가는 분위기다. 업계에선 김 대표가 이미 한두달 전부터 VC협회장 출마 의사를 밝혀왔다는 소문이 파다했다. 다만 '적극성'과 '적격성'은 전혀 다른 문제다. 강력한 의지가 적합한 역량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일각에선 김 대표의 과거 행적을 두고 적격성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기도 한다. 가장 많이 입방아에 오르는 건 회사 심사역과 벌인 '법정 공방'이다. 김 대표는 2019년부터 4년간 부경훈 케이제이앤투자파트너스(전 케이넷투자 이사)와 크래프톤 성과보수 지급 문제를 놓고 진흙탕 싸움을 벌였다.


법원은 심사역의 손을 들어줬다. 케이넷투자가 부 대표에게 성과급을 지급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동시에 크래프톤 발굴·투자 기여도가 100% 부 대표에게 있다고도 인정했다. 김 대표 입장에선 크래프톤을 회사의 대표적인 투자 성공사례로 내걸 명분도, 후배 심사역과의 신의도 모두 잃게 된 셈이다.


과거 수차례 정권이 교체되는 과정에서도 정치권 영향을 크게 받지 않고 비교적 자유롭게 운영돼 온 VC협회지만, 모 후보의 끈끈한 정치인 네트워크는 업계에 불안감을 불어넣고 있다. 그가 유력 여당 정치인과 인연이 깊다는 것은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얘기라고 한다. 작년 말 열린 주요 벤처펀드 출자기관 행사에서도 둘은 VIP룸에 동행하는 등 돈독한 관계를 맺어왔다. 


물론 '법적 분쟁'과 '정치권 네트워크'가 VC협회장 본연의 자질 문제는 아닐 수 있다. 투자업을 하며 송사를 겪거나 정치권 인사들과 친분을 쌓는 것은 종종 있는 일이다. 다만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현 벤처캐피탈 업계에서 VC협회장은 보다 깐깐한 잣대로 선출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업계는 벤처캐피탈 전체를 대변할 수 있는 '덕망'과 '적격성'을 갖춘 리더를 원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2023 미국 주식 투자 전략
Infographic News
ESG채권 발행 추세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