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남해화학
사법리스크 속에 멀어져가는 '뉴삼성'
김가영 기자
2023.12.01 08:15:13
혁신과 변화를 추구하기 어려운 상황…내년 인사에도 반영돼
이 기사는 2023년 11월 30일 08시 2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회계부정·부당합병 관련 1심 결심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3.11.17 ⓒ뉴스1

[딜사이트 김가영 기자] '변화보다는 안정'


내년도 삼성전자 정기 인사를 두고 나오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지난 27일 사장 승진 2명, 위촉업무 변경 3명 등 5명 규모의 2024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지난해 말부터 삼성전자의 반도체 사업부문(DS)를 중심으로 실적이 곤두박질친 탓에 많은 이들은 인사에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주요 임원들 대부분이 자리를 지켰다. 한종희·경계현 투톱 체제는 내년에도 유지될 전망이다.


전세계적인 불황이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삼성이 파격적인 인사와 변화를 추구할 수 없는 이유는 다름 아닌 사법리스크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016년 국정농단 사태부터 시작해 사법리스크에 시달린지는 자그마치 7년이 됐다. 실질적으로 삼성을 이끌어온 약 10년 중 대부분을 법원에 들락거리며 보낸 셈이다.


이번에 검찰이 이 회장에게 징역 5년을 구형하면서 '무죄 혹은 집행유예' 시나리오와는 한 발짝 멀어졌다. 항소를 진행하더라도 문제가 해결되지는 않는다. 지금까지 1심에서만 3년 2개월간 총 106회의 재판이 열렸기 때문이다. 2심이 이루어진다면 이 회장은 또다시 수년 동안 매주 법원에 출석해야 한다.

관련기사 more
한숨 돌린 삼성, '사법리스크' 일부 해소 기대 '부당합병·회계부정' 혐의 '무죄' 검찰 구형 5년, 삼성은 '당황' 삼성그룹 인사 키워드 '안정·미래· 속도'

일반인이라면 작은 민사소송 한 개에만 휘말려도 일상에 집중하기 힘든데, 이미 두 번이나 교도소에 수감됐던 이 회장이 사법리스크에 시달리며 경영에 집중할 수 있겠느냐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삼성이 어떻게 혁신, 변화, 쇄신을 추구할 수 있겠느냐는 지적이다. 실제로 이 회장은 취임 후 대외적으로 조용한 경영 행보를 이어오고 있고, '뉴삼성'을 이룰만한 이렇다 할 전략도 아직 내놓지 못한 상태다. 이전의 미래전략실처럼 그룹 전체를 이끄는 컨트롤타워도 없다.


이 회장은 지난 17일 열린 1심 피고인 최후변론에서 "어느덧 저도 50대 중반이 됐다"라고 운을 떼며 "저에게는 기업가로서 지속적으로 회사의 이익을 창출하고, 미래를 책임질 젊은 인재들에게 더 많은 일자리를 제공하라는 기본적인 책무가 있다. 이러한 책무를 다하기 위해 제가 가진 모든 것을 쏟아붓겠다. 저의 모든 역량을 온전히 앞으로 나아가는 데만 집중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힘줘 말하기도 했다. 


1심 선고는 내년 1월에 이루어진다. 이번에 발표한 인사처럼 '변화보다는 안정'을 추구하는 경영 방식이 내년에는 바뀔 수 있을까. 삼성은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이다. 하루빨리 사법리스크의 족쇄를 벗어던지고 삼성다운 혁신과 변화를 보여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농협생명보험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금융 포럼 영상중계
Infographic News
메자닌 대표주관 순위 추이 (월 누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