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켄달리츠운용
LS, 엘앤에프 손잡고 2차전지 소재 사업 확대
김수정 기자
2023.06.30 06:00:20
합작사 설립…전구체 2029년까지 12만톤 생산
(제공=LS)

[딜사이트 김수정 기자] 그룹 지주회사인 ㈜LS는 올해 6월 하이니켈 양극재 전문회사 엘앤에프와 손잡고 양극재의 핵심 기술소재인 전구체(前驅體, Precursor, 선행 물질)사업을 위한 합작회사 '엘에스-엘앤에프배터리솔루션(가칭)'을 설립한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전북 새만금산업단지를 거점으로 2차전지 소재인 전구체 공장을 연내 착공해 2025~2026년 양산 돌입 후, 지속 증산을 통해 2029년 12만톤 생산을 목표로 우선 추진키로 했다. 총 사업규모는 1조원 이상에 이를 전망이다.


이로써 LS그룹은 LS MNM, LS-엘앤에프배터리솔루션 등을 통해 '황산니켈-전구체-양극재'로 이어지는 산업 밸류 체인을 구축함으로써 2차전지 산업 생태계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게 됐다.


이러한 LS의 행보는 구자은 회장이 올해 신년하례 행사에서 선포한 비전 2030 성장 전략의 일환이다. 구 회장은 "CFE(Carbon Free Electricity; 탄소 배출이 없는 전력)와 미래산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LS가 발전하기 위한 큰 축으로 배∙전∙반(배터리∙전기차∙반도체) 사업을 키우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 more
"2025년 '반도체-이차전지' 골든크로스 발생" 미래산업, 리튬광산 이어 '풀사이클 투자' 시동 미래산업, 나이지리아산 리튬광석 공급 '초읽기' LS전선 품에 안길 KT서브마린…순익 1300%↑

또한 구 회장은 새로운 비전을 통해 "현재 25조 자산 규모에서 2030년 두배 성장한 자산 50조의 글로벌 시장 선도 그룹으로 거듭나자"며, "앞으로 이를 성공으로 이끌기 위해 8년간 총 20조원 이상을 과감히 투자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LS는 그룹의 주력인 전기·전자 및 소재, 에너지 분야의 사업 경쟁력은 더욱 강화하는 한편,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신규 사업을 발굴·육성하고 있다.


LS전선은 올해 3월 대만 서부 해상 풍력발전단지에 1100억원 규모의 해저케이블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LS전선은 대만 1차 해상풍력단지 건설사업의 8개 프로젝트에 대한 초고압 해저케이블 공급권을 모두 따냈으며, 지금까지 총 계약금액은 약 9000억원에 이른다. 뿐만 아니라 LS전선이 2022년 기준 북미와 유럽, 아시아에서 따낸 해저 케이블 대규모 수주는 약 1조2000억 원에 이른다.


LS이모빌티솔루션은 올해까지 두랑고에 연면적 3만 5000㎡ 규모의 생산 공장을 구축하고, 2024년부터 EV릴레이(Relay), BDU(Battery Disconnect Unit) 등 전기차 핵심 부품 양산 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이번 멕시코 공장 준공을 통해 오는 2030년 EV 릴레이 900만대, BDU 200만대의 생산 능력을 갖추고 북미 시장서 연간 약 7000억 원 수준의 매출이 예상된다. 


LS MnM은 지난 3월 출자사인 토리컴에 황산니켈공장을 준공하며 EV배터리 소재 사업의 첫 걸음을 디뎠다. LS MnM은 황산니켈을 시작으로, 황산코발트, 황산망간, 수산화 리튬 등으로 제품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니켈 중간재(Intermediate)와 블랙 파우더(Black Powder. EV배터리 전처리 생산물)와 같은 원료를 추가로 확보해, 황산니켈 생산능력을 현재 연간 약 5000톤에서,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27만톤/년(니켈량 6만톤) 규모로 확대한다는 목표다.  


LS엠트론은 세계 2위 농기계 기업인 CNH 인더스트리얼에 올해부터 2025년까지 북미와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트랙터 2만 8500대를 공급할 계획이다. 


친환경 에너지 기업 E1은 작년부터 경기도 과천, 고양 및 서울 강서에 위치한 LPG 충전소 3곳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해 운영 중이다. 예스코홀딩스는 핀테크, 바이오, 컨텐츠 등 다양한 분야 혁신기업 약 56개에 240억원 규모로 투자하고 있다. 


LS 관계자는 "LS는 전 세계적 에너지 대전환 시대에 기존 강점을 지닌 전기·전력 인프라와 에너지 솔루션을 바탕으로 그룹의 제 2의 도약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또한 "그룹의 경영철학인 LS 파트너십으로 임직원 모두가 합심해 ESG 경영과 고객 및 주주 가치 제고에 더욱 박차를 가하는 등 LS를 둘러싼 모든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성장하는 미래를 그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 추천 키워드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한국투자증권
Infographic News
업종별 IPO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