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증권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2
카카오 임원들, 스톡옵션 행사이익 1312억원 '1위'
백승룡 기자
2022.10.26 13:48:18
김종흔 데브시스터즈 대표, 475억원 '개인 1위'
카카오 경기도 판교 사옥 전경. (출처=카카오)

[딜사이트 백승룡 기자] 지난 2020년 이후 카카오 임원들의 스톡옵션(주식매수 선택권) 행사이익이 1312억원으로 국내 주요 기업 가운데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가 시총 500대 기업(올 상반기 말 기준)에서 스톡옵션을 부여한 172곳 중 행사 내역을 알 수 있는 89곳을 조사한 결과, 2020년 1월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이들 기업의 스톡옵션 행사이익은 총 9794억원으로 집계됐다.


조사 대상은 전·현직 임원으로 직원은 제외했다. 스톡옵션 행사일은 확인이 불가능해 스톡옵션 행사로 주식을 취득한 날을 행사이익 계산 시 기준일로 산정했다고 CEO스코어 측은 설명했다.


코스피 지수가 3300포인트대까지 올랐던 지난해 스톡옵션 행사이익 규모는 5475억원으로, 전체의 55.9%를 차지했다. 2020년은 1956억원, 올해 상반기는 2363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관련기사 more
포바이포, 임직원 스톡옵션 '눈살'…주가하락 모르쇠 셀트리온헬스케어, 3Q 램시마 호조세 덕봤다 이지훈·김종흔 잭팟에 주주들만 눈물 플래쉬라이트캐피탈, KT&G에 인삼공사 분리 요구

기업별로는 카카오의 스톡옵션 행사이익 규모가 가장 컸다. 카카오는 2020년 170억원(11명), 2021년 351억원(10명), 올해 상반기 792억원(8명) 등 1312억원에 달해 조사 대상 기업 중 유일하게 1000억원을 넘겼다. 카카오페이(785억원, 8명) 등 계열사 3곳을 합하면 카카오그룹의 행사이익 규모는 2560억원으로 전체의 26.1%에 달했다.


에코프로비엠 682억원(14명), 하이브 658억원(2명), 셀트리온헬스케어 588억원(7명) 등도 스톡옵션 행사이익 규모가 컸다.


개인별로는 김종흔 데브시스터즈 대표가 475억원으로 1위에 올랐다. 이어 류영준 카카오페이 전 대표 409억원, 윤석준 하이브아메리카 대표 384억원,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전 대표가 각각 362억원, 338억원의 행사이익을 얻은 것으로 파악됐다. 스톡옵션 행사이익 규모가 큰 개인 상위 5명 중 3명이 카카오그룹 임원이었다.


한편 류 전 대표와 이진 카카오페이 전 사업총괄 부사장(CBO) 등은 지난해 11월 말 스톡옵션을 행사하고 같은해 12월 초에 전량 매도해 비판을 받았다. 이 여파로 주가가 급락하는 등 논란이 커지자 차기 카카오 공동대표로 내정됐던 류 전 대표가 사퇴하기도 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그룹별 회사채 발행금액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