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삼성증권
하림, 확대된 이자부담 골머리
서재원 기자
2023.10.30 08:13:23
1년새 차입금 950억원 감축에도 이자비용 60%↑
이 기사는 2023년 10월 26일 18시 4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하림지주 익산 사옥. (제공=하림지주)

[딜사이트 서재원 기자] 하림이 고금리 여파로 이자비용 부담이 확대되면서 애를 먹고 있다. 1년 새 950억원 가량의 부채를 상환하는 등 재무건전성 강화에 나섰지만 이자비용은 오히려 증가하는 등 개선이 쉽지 않은 여건으로 풀이된다. 


하림의 올해 상반기 기준 연결 총 차입금은 4379억원으로 1년 전인 5328억원보다 950억원 가량 감소했다. 1년 안에 상환해야 하는 단기차입금인 유동부채는 355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가량 줄어들었다. 부채비율과 차입금의존도 또한 각각 177.1%, 50.0%로 줄어들었는데 이는 2018년 이후로 가장 낮은 수준이다.


앞서 5년간 하림의 차입금은 급속도로 확대되어 왔다. 작년 말 총 차입금은 4620억원으로 2017년 2128억과 비교해 2배 이상 증가했다. 2018년부터 회사는 곡물수입비용과 전라북도 익산의 간편식공장 개발 등의 목적으로 금융기관으로부터 돈을 빌렸는데 이후 회사의 총 차입금은 꾸준히 4000억원을 상회했다. 차입금의존도 역시 2018년 51.3%, 2019년 56.4%, 2020년 52.7%, 2021년 54.1%, 2022년 52.9%로 높은 수준을 유지해왔다. 


차입금을 늘려왔던 하림이 올 들어 차입금 축소 기조로 돌아선 것은 급격히 상승한 이자율 부담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하림이 한국수출입은행으로부터 빌린 일반대출 이자율은 2021년에 2.08~2.22%, 2022년에 3.08~3.55%로 증가했으며 올해 상반기에는 4.91~5.05%까지 치솟았다. 이에 따른 이자비용 역시 2020년 130억원에서 2022년 190억원으로 46% 확대됐다.

관련기사 more
하림, 어린이HMR '푸디버디' 론칭…연매출 300억 목표 하림지주, 하림산업에 400억 추가실탄 쏜다 하림 계열 한강식품, 에코캐피탈 CP 매수 바다에서 성장한 동원, HMM 인수 노림수는?

문제는 적극적인 차입금 상환에 나섰음에도 이자율이 크게 뛰면서 이자비용 개선이 쉽지 않단 점이다. 올해 상반기 말 기준 이 회사의 총 차입금은 전년 동기대비 약 1000억원 가량 줄었지만 같은 기간 이자비용은 오히려 66%(67억원→109억원)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 한 관계자는 "단기적으로 볼 때 금리나 환율이 안정화 되기는 어려워 보여 금융비용을 줄이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며 "다른 금융상품으로 자금조달은 가능하겠지만 비용은 계속해서 부담이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하림 관계자는 "당초 차입금 상환 계획대로 진행하면서도 영업이익 개선에 따라 추가적으로 상환할 계획이다"며 "올해부터는 환헤지에도 들어가 환율 변동성에도 대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다만 늘어나는 이자비용에 대해서는 "영업이익 한도 내에서 최대한 상환하겠지만 금리로 인해 불어난 이자비용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만한 대책이 현재로선 뚜렷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농협생명보험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한국투자증권
Infographic News
업종별 회사채 발행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