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주식회사 엘지
일동홀딩스, 자회사 적자에 허리 휜다
엄주연 기자
2024.06.03 08:00:23
작년 말 기준 667억 계열 지급보증...연결 영업손실도 지속
이 기사는 2024년 05월 30일 17시 1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일동제약그룹 본사 전경(제공=일동제약)

[딜사이트 엄주연 기자] 일동홀딩스가 계열사 지원에 두 팔을 걷어붙였지만 상황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다. 대부분의 자회사들이 내실 없는 성장을 지속하고 있는 탓에 지주사인 일동홀딩스도 몇년째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일동홀딩스는 주요 계열사의 사업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는 만큼 향후 점진적인 수익성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일동홀딩스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총 667억원 규모의 계열사 지급보증을 제공하고 있다. 이는 같은 해 8월 말(529억원) 대비 26.1% 증가한 규모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소프트웨어 개발사인 루텍에 161억원, 건강기능성 식품 계열사인 일동바이오사이언스에 114억원, 이온수기 사업을 영위하는 일동생활건강에 70억원이다. 이에 더해 의료플랫폼 서비스인 후다닥과 신약개발사인 아이디언스에도 각각 12억원, 10억원의 보증을 서고 있다.


일동홀딩스가 계열사 후방 지원에 나선 것은 자회사들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루텍은 매년 10억원 안팎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다 지난해 이익이 2억원까지 떨어졌다. 3년째 적자 상태를 이어가던 일동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영업손실이 8억원까지 불어났다. 아이디언스와 후다닥 역시 지난해 적자를 기록했다. 아이디언스와 종속기업은 215억원, 후다닥은 18억원의 손실을 냈다. 


재무 악화로 합병된 자회사도 있다. 일동홀딩스의 자회사였던 일동히알테크는 지난해 루텍에 흡수합병됐다. 두 기업이 영위하는 사업이 다른데도 합병 결정을 내린 건 일동히알테크의 재무 상황을 버티기 힘들다는 판단을 내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동히알테크는 히알루론산 사업을 안정적으로 시장에 안착시키지 못하면서 매년 100억원에 달하는 순손실을 기록했다. 이에 완전 자본잠식 상태가 수 년간 이어졌다. 

관련기사 more
일동제약, '라이선스 아웃' 전담조직 출범…매출 박차 일동제약, 비용 절감 효과 덕에 1분기 흑전 윤웅섭 일동제약 대표 "주력사업 투자 확대"

자회사들의 수익 개선이 어려운 건 설립된 지 초기인 신생기업이 많은 데다 신성장동력 발굴에 주력하고 있어서다. 일동홀딩스가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된 건 2016년이다. 일동제약에서 투자사업부문을 담당하는 '일동홀딩스(존속회사)'와 의약품사업 부문을 맡는 '일동제약(신설회사)'으로 인적 분할했다. 이어 물적 분할을 통해 건강기능식품 사업부문을 맡는 일동바이오사이언스와 필러사업 부문을 담당하는 일동히알테크를 출범했다. 


자회사들의 실적 악화는 일동홀딩스에도 악영향을 주고 있다. 실제 지주사 체제 전환 이후 일동홀딩스는 외형 성장에도 적자를 지속하고 있다. 연결 매출액은 2018년 471억원에서 2019년 2922억원으로 급증했고 2020년 5965억원, 2021년 5924억원으로 유지되다 2022년에는 6755억원까지 늘어났다. 지난해 매출액은 6384억원으로 전년 대비 줄었으나 여전히 안정적인 매출을 올리고 있다.


반면 연결 영업이익의 경우 2017년 7억원의 흑자 이후 2018년 다시 영업적자로 돌아섰다. 2019년에는 23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 폭이 크게 늘어났고 2022년에는 984억원까지 손실이 늘어났다. 올 1분기만 해도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일동홀딩스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1619억원으로 전년 동기(1541억원) 대비 5.1% 증가했지만 영업손실은 38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일동홀딩스는 주요 계열사의 사업성과가 가시화되면서 수익성 개선도 점진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 일동제약은 올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9600만원으로 흑자전환했다. 판매비와 관리비를 줄이면서 영업 비용을 효율화한 덕분이다. 최근 아이디언스가 동아에스티로부터 250억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SI)를 유치한 것도 연구개발 성과 창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일동홀딩스 관계자는 "지주사 실적은 특성상 계열사들의 영향을 받게 된다"며 "주요 계열사의 R&D 추진 등 사업활동 성과가 가시화되면서 수익성 개선도 차츰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lock_clock곧 무료로 풀릴 기사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more
딜사이트 회원전용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Show moreexpand_more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D+ B2C 서비스 구독
Infographic News
M&A Sell Side 부문별 순위 추이 (월 누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