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금융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우리금융, '경영효율성 제고' 핀셋형 조직개편
이보라 기자
2023.12.08 17:50:54
사업추진 속도감 제고…은행, IT거버넌스 개편 대응
제공=우리금융

[딜사이트 이보라 기자] 우리금융이 지주사와 은행 조직 슬림화에 중점을 둔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우리금융그룹은 8일 그룹 경영 효율성 제고를 위해 지주사와 은행의 조직 개편 및 임원인사를 실시했다.


우리금융은 조직슬림화를 지속하고 핀셋형 개편에 집중했다. 사업추진의 속도감을 제고하고 새로운 사업기회 발굴과 고객 서비스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개편 후 우리금융지주 조직도. (제공=우리금융)

▲'사업포트폴리오부'는 미래사업추진부문에서 전략부문으로 재배치 ▲'시너지사업부'는 기존 전략부문에서 새롭게 재편된 성장지원부문(기존 미래사업추진부문)으로 재배치 ▲'미래혁신부'는 디지털혁신부문(기존 디지털/IT부문)으로 재배치했다.

관련기사 more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 "선도금융 그룹 도약…성과 보여줄 것" 우리금융 "10년간 발달장애인 1500명 고용" 신흥 DCM 강자 노린다 'IB 경쟁력 방점' 우리금융, 증권사 인수 전략 수정…적정 시기 기다릴 듯

또한 임종룡 회장 취임과 동시에 발족한 기업문화혁신TF는 '기업문화리더십센터'로 확대 개편한다. 그룹 경영진 후보군 육성 프로그램을 전담한 이사회사무국은 기존 전략부문에 속했던 이사회 직속 조직으로 분리해 독립성을 더욱 강화했다.


임원 이동은 부문장 1명만을 교체하는 소폭으로 조직 안정화를 꾀했다. 부사장, 전무, 상무로 나뉘었던 임원 직위체계를 부사장으로 일원화했다.


우리은행 역시 지주사 전략방향에 맞춰 ▲핵심사업 집중 ▲미래금융 선도 ▲IT·디지털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향으로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사업시너지가 높은 그룹들로 각 부문을 재편했다.


개편 후 우리은행 조직도. (제공=우리금융)

국내영업부문은 ▲개인그룹 ▲자산관리그룹 ▲기관그룹 ▲부동산금융그룹으로 나누고 기업투자금융부문은 ▲CIB그룹 ▲중소기업그룹 ▲글로벌그룹으로 재편했다. 기업그룹과 IB그룹을 'CIB그룹'으로 통합해 기업금융과 더불어 투자금융 및 해외투자업무 집중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금융환경 변화에 맞춰 ▲이종산업과 제휴 및 BaaS 사업 확장을 위한 신사업제휴추진부 ▲중견기업에 대한 맞춤형 금융지원 전담조직 ▲미래고객(8~20세)을 위한 전담조직 등을 신설했다.


내년 1월 예정인 'IT 거버넌스 개편'에 맞춰 기획 담당직원과 IT 전문인력이 함께 근무하는 플랫폼조직을 운영, 고객 니즈와 환경 변화에 보다 민첩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아울러 IT 거버넌스 개편에 따른 잠재 리스크에 대비하고 안정적인 IT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컨트롤타워도 신설한다.


한편 은행도 부행장, 부행장보로 나뉘었던 임원 직위체계를 부행장으로 일원화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기업고객의 다양한 금융니즈를 충족하고, 기업성장단계별 최적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미래금융 선도는 물론 IT·디지털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더 나은 금융서비스로 고객과 함께 성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농협생명보험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딜사이트S 상한가스쿨
Infographic News
메자닌 대표주관 순위 추이 (월 누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