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대체투자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켄달리츠운용
다날투자파트너스, VC 활동준비 마쳤다
김태호 기자
2023.11.28 06:30:23
AC 겸업 중인 설립 4년차 운용사...창투사 라이선스 취득 후 첫 블라인드펀드 결성
이 기사는 2023년 11월 27일 17시 5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딜사이트 김태호 기자] 국내 결제 전문기업이자 코스닥 상장사인 '다날'이 설립한 투자사 '다날투자파트너스'가 설립 4년 만에 벤처캐피탈로 활동할 채비를 갖췄다.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창투사) 라이선스를 취득한 이후 첫 블라인드펀드를 결성하면서다.


27일 벤처투자 업계에 따르면 다날투자파트너스는 지난 24일 59억원 규모 블라인드 펀드인 '안양청년창업펀드 2호'의 1차 클로징을 마쳤다. 재단법인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와 공동으로 운용하게 된다. 투자심사역도 각각 파견하는 구조다. 두 기관은 추후 멀티클로징(추가 증액)을 거쳐 펀드 약정총액을 100억원으로 늘릴 예정이다.


다날투자파트너스는 다날이 지난 2019년 12월 설립한 운용사다. 다날이 지분 80%, 박성찬 다날 회장이 나머지 20%를 보유하고 있다. 다날은 이번에 결성한 펀드에도 주축출자자(앵커LP)로 나서 50억원을 댔다. 안양시도 10억원을 출자한다.


이번 펀드 결성으로 다날투자파트너스는 총 네 개 벤처펀드를 운용하게 됐다. 올해만 펀드를 두 개 만들었다. 지난 8월에는 스마트홈 전문 기업 '코맥스' 계열사인 코맥스벤처러스와 함께 10억원 규모 프로젝트 펀드를 결성했다. 다날투자파트너스의 운용자산(AUM)은 현재 100억원을 소폭 넘는 것으로 파악된다.

관련기사 more
발등 불 떨어진 VC, 모태펀드 매칭자금만 1兆 손 댄 사업마다 손실...최대 매출에도 적자

다날투자파트너스는 설립 4년 만에 본격적으로 벤처캐피탈로 활동하게 됐다. 운용사는 지난 2020년 10월 액셀러레이터(AC) 라이센스를 취득하고 주로 고유계정(PI)을 활용한 투자를 단행해 왔다. 창투사 전자공시 시스템에 따르면 다날투자파트너스의 창업투자자산(76억원) 중 펀드 출자금을 제외한 금액은 총자산의 83.5%인 66억원에 육박한다.


다날투자파트너스는 지난해 12월 창투사 라이선스를 취득하며 투자 영역을 넓혔다. 다만 올해 펀드레이징 환경이 녹록지 않다보니 그동안 이렇다 할 펀드를 만들지 못했다. 운용사는 올해 '2023 모태펀드 2차 정시 출자사업' 중진계정 초격차 분야에 지원했다가 1차 서류심사에서 고배를 마신 바 있다. 이번에 결성한 펀드는 창투사 라이선스를 확보하고 처음으로 만든 블라인드펀드인 셈이다.


다날투자파트너스는 ▲인공지능(AI) ▲로봇 ▲콘텐츠 분야 기업에 주력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팁스 운영사 등으로 활동하고 있어, 기업 발굴 과정에서 이 기관의 네트워크도 활용할 수 있다. 최근 엑셀러레이터와 창투사를 겸영하는 운용사가 지켜야 할 투자의무가 대폭 완화돼, 보다 원활한 딜 소싱을 할 수 있는 여건도 마련됐다. 다만 안양시에 소재한 기업에 20억원을 투자하는 조건 등은 충족해야 한다.


다날투자파트너스 관계자는 "운용사는 다날의 혁신 DNA를 이어받아서 빠르게 성장할 수 있는 벤처기업에 투자해 왔다"며 "피투자기업이 다날 계열사와 연계해 경쟁력을 키울 수 있도록 다각도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딜사이트S 상한가스쿨
Infographic News
IPO 대표주관 순위 추이 (월 누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