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2
힘들 땐 안정화...LG디플 '재무통' 정호영 사장 유임
이수빈 기자
2022.11.23 18:04:20
3분기 영업손실 1조2093억원...재무건전성 확보 시급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 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딜사이트 이수빈 기자]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이 유임됐다. 지속적인 실적 악화 상황에서 '재무통'으로 꼽히는 정 사장이 경영 안정화와 재무건전성 확보를 위한 적임자라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고 정 사장의 유임을 결정했다. LG디스플레이가 올해 3분기까지 1조2093억원에 달하는 영업손실을 기록하는 등 실적 악화를 지속하는 가운데 정 사장이 그룹 내 주요 계열사에서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지낸 만큼 신속한 재무 안정을 위해 유임을 결정한 것으로 분석된다.


정 대표는 1984년 LG전자에 입사했다. 이후 LG생활건강, LG화학 등 그룹 내 주요 계열사에서 CFO를 맡으며 '재무통'으로 불려왔다. 2020년 3월에는 주주총회를 통해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에 취임했다.


일각에서는 정 사장이 올해 사업 재편 노력에도 불구하고 LG디스플레이가 적자를 이어오면서 유임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정 사장은 수익성이 떨어지는 액정표시장치(LCD) TV 패널의 국내 생산 종료 시점을 계획보다 최대 1년가량 앞당기고,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하려했다. 하지만 LG디스플레이는 올 3분기까지 누적적자 1조2000억원을 기록하며 실적 부진을 지속했다. 정 사장 유임이 어려울 것이라 전망된 것도 이 때문이다.


LG디스플레이는 경영환경이 위기 상황인 만큼 그간 회사를 이끌어온 정 사장을 유임시켜 실적 반등을 노리는 게 가장 안정적이라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more
미래에 방점...LG전자, 류재철 H&A사업본부장 사장 승진 스피커 어딨지? LG디플, 안보이는 스타일로 LG디플 "LCD패널 재활용률 80%까지 개선" 2인치 쑥…LGD, 접고 비트는 디스플레이 세계 첫 개발
2023 미국 주식 투자 전략
Infographic News
회사채 대표주관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