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LG유플러스
'포텐 터진' KT 부동산 사업, 비중 확대할까
전한울 기자
2024.05.10 07:00:22
현금흐름·투자활동 동시 상승 '선순환'…매출 비중 유일 상승세
이 기사는 2024년 05월 08일 18시 0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KT의 부수입원이었던 부동산 부문이 본격적인 성장 궤도에 올라 사업 비중이 대폭 확대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제공=KT)

[딜사이트 전한울 기자] KT의 부수입원이었던 부동산 부문이 본격적인 성장 궤도에 올라 사업 비중이 대폭 확대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임대 포트폴리오 등 사업 구조를 한층 다각화해 그룹 탈(脫)통신 전략 한 축을 맡게 될 것이란 게 시장의 시각이다.


KT에스테이트는 부동산 개발·임대 등 전 영역을 아우르는 부동산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전국에 퍼져있는 옛 전화국 부지를 새 용도로 개발하는 등 보유자산 위주로 사업을 전개하는 방식이다. 구체적으로 기업형 임대주택·호텔·데이터센터·물류센터 등 시장 추이에 발맞춰 포트폴리오를 다방면으로 넓혀가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엔데믹 영향으로 노보텔·안다즈 등 주요 호텔 매출과 오피스 임대가 대폭 증가하면서 실적 성장을 견인했다. 이 회사의 지난해 매출은 6036억원으로, 전년(4922억원) 대비 22.6% 증가했다. 영업비용이 증가하면서 영업이익(773억원)은 25% 가량 쪼그라든 반면, 현금 창출력은 한층 강화됐다.


지난해 영업활동현금흐름은 1190억원으로 전년(마이너스(-) 690억원) 대비 흑자 전환했다. 반면 투자활동현금흐름은 -1123억원으로, 전년(142억원)보다 1000억원 가까이 늘었다. 벌어들인 현금으로 부동산 투자를 크게 늘린 것이다. 같은 기간 투자부동산 처분은 전년(1100억원) 대비 39% 감소한 반면, 투자부동산 취득 규모는 2배 가까이 상승했다.

관련기사 more
KT에스테이트, 현금 쌓아 '대박 투자' 노린다 KT에스테이트 '리마크빌', 청년 전세난 걱정 '뚝' KT그룹 임대주택 운영사, 'KT리빙' 사명 변경 KT, 1789억원 규모 자기주식 소각 결정

이는 올해 그룹 전체 실적이 한층 둔화할 전망인 가운데, 부동산 부문이 실적 방어 관건 중 하나로 꼽히는 까닭이다. 시장에서는 그룹 내에서 부동산 부문 비중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실제 KT그룹 내 부동산 매출 비중은 ▲2021년 1.1% ▲2022년 1.6% ▲2023년 1.9%로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기존 ICT·위성방송·금융 부문 매출 비중이 모두 하향세를 보이는 점을 감안하면 유의미한 성장인 셈이다.


투자 곳간도 한층 든든해졌다. KT에스테이트의 현금성자산은 지난해말 기준 1641억원으로, 전년동기(344억원) 대비 377% 증가했다. 시장 관계자는 "지난해 에스테이트가 그룹 실적 방어에 한 몫을 해낸 만큼 올해도 실적 기대감이 한껏 높아져 있는 상태"라며 "임대나 시세차익 등 부동산 실적 성과가 꾸준히 도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KT그룹 관계자는 "부동산 관련 핵심 역량을 강화하고 신성장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 등 시장 입지를 공고히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KB금융지주(5/5)
lock_clock곧 무료로 풀릴 기사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more
딜사이트 회원전용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Show moreexpand_more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딜사이트경제TV 개국
Infographic News
업종별 유상증자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