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LG유플러스
에코비트 인수전, 숏리스트 4곳 선정
김호연 기자
2024.06.10 17:28:24
IMM컨소·케펠·거캐피탈·칼라일 등…인수금융 1조5000억
(출처=에코비트)

[딜사이트 김호연 기자] 올해 M&A시장 최대어로 꼽히는 에코비트 매각의 적격예비인수후보(숏리스트)가 최근 정해졌다. 국내외 사모펀드(PEF) 운용사 네 곳이 선정돼며 관련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에코비트는 국내 최대 폐기물 처리 업체 중 하나로 손꼽히는 기업으로 태영그룹의 계열사다.


1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태영그룹과 매각 주관사인 UBS·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은 에코비트 인수 숏리스트로 IMM프라이빗에쿼티(PE)·IMM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 싱가포르 케펠인프라스트럭처트러스트, 홍콩 거캐피탈파트너스, 칼라일그룹을 선정했다. 매각 대상은 에코비트 지분 100%이며 매각가는 2조원대 중반일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앞서 UBS와 씨티증권은 지난달 31일 에코비트 매각을 위한 예비입찰을 진행했다. 이번에 숏리스트로 선정한 운용사들 외에도 MBK파트너스와 블랙록자산운용, 미국 인프라 투자 전문 회사 스톤피크가 참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숏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IMM PE와 IMM인베스트먼트는 컨소시엄을 맺고 참여했다. IMM PE는 지난 2006년 IMM인베스트먼트에서 PE 사업부문을 분리해 설립한 별개 운용사다.

관련기사 more
태영그룹 에코비트, 최인호 총괄 대표이사 연임 '최대 3조' 에코비트 매각 IM 발송 外 윤석민 회장, 태영건설 지배력 회복 가능성은

두 운용사는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인수금융을 제외한 나머지를 지분출자로 절반씩 조달할 계획이다. IMM인베스트먼트는 인프라 펀드를 활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케펠인프라는 싱가포르 케펠그룹 계열사다. 케펠그룹은 싱가포르 국부펀드 테마섹이 대주주로 있는 상장사로, 선박과 인프라 투자 등의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거캐피탈은 부동산 투자를 전문으로 하는 운용사다. 작년 4분기 기준 운용 자산 규모가 359억달러였다. IMM인베스트먼트 출신 조현찬 상무가 인프라 부문 대표 겸 한국 총괄을 맡고 있다.


이번 매각 딜에는 KDB산업은행이 스테이플 파이낸싱을 제공한다. 스테이플 파이낸싱은 '매도자 금융'을 뜻한다. 매도자가 대출 자문과 주선 등을 미리 집행해 원매자의 자금 부담을 덜어주는 장치다. 산은이 제공하기로 한 인수금융 규모는 1조5000억원이며, 담보비율(LTV)은 60%로 알려졌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KB금융지주(5/5)
lock_clock곧 무료로 풀릴 기사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more
딜사이트 회원전용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Show moreexpand_more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KB금융지주(3/5)
Infographic News
시장별 유상증자를 통한 조달 추세 (월별)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