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똑 소리 나는 주식투자법
최보람 기자
2023.12.01 08:00:23
이지홀딩스 현아물출자 유상증자 계기로 주식을 매도 기회 잡아
이 기사는 2023년 11월 29일 16시 2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딜사이트 최보람 기자] 지원철 이지바이오그룹 명예회장의 아내 성순희 여사는 2021년 8월부터 지난해까지 보유 중이던 이지홀딩스, 이지바이오 주식을 전량 매각했다. 시기별로 성 여사는 2021년 8월부터 9월까지 이지홀딩스 주식 37만564주를 장내 매도했다. 처분단가는 5173원, 매각총액은 19억원이다. 이듬해 2월부터 4월까지는 평균 6234원에 보유한 이지바이오 주식(32만9220주) 전량을 20억원에 처분했다. 이어 작년 5월 2일부터 6일까지 4일 간 이지홀딩스 잔여 주식 16만3497주를 9억4000만원(평단 5747원)에 팔았다. 일련의 행보로 성 여사는 총 49억원의 현금을 손에 쥐었다.


주식 현금화 배경엔 먼저 지배구조 강화 작업이 꼽힌다. 지 회장 등이 2020년 5월 이지바이오를 이지홀딩스(존속법인)와 이지바이오(분할신설회사)로 분할한 뒤 이지홀딩스가 지주사 자격을 갖추는 과정에서 지배력을 공고히 한 것. 실제 인적분할 전인 2019년 말 이지바이오의 주주 구성을 보면 오너 2세 지현욱 회장, 지원철 명예회장, 성순희 여사 등 특수관계자 지분은 30.69%에 불과했다. 성 여사가 보유 지분(0.96%)을 매도할 경우 자칫 일가의 지배력이 흔들릴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성 여사는 인적분할 다음해에 단행된 이지홀딩스의 현물출자 유상증자를 계기로 주식을 매도할 기회를 잡았다. 과거 이지바이오 1대 주주였던 지현욱 회장이 이지홀딩스의 유상증자에 참여, 보유 주식 전량을 지주사에 넘긴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이지홀딩스의 특수관계자 지분은 2021년 말 31.86%에서 지난해 말 41.74%로 9.88%포인트 상승했다. 지 회장 입장에선 모친이 주식을 모두 정리해도 40%대 지분으로 지배력을 공고히 한 셈이다. 이 과정에서 이지홀딩스도 지 회장 등의 지분을 확보, 이지바이오의 최대주주(당시 25%)에 오르면서 계열사에 대한 영향력을 확보했다.


증권가의 한 관계자는 "통상적인 주주총회 출석률 등만 보면 특수관계인 지분이 꼭 과반을 넘어설 필요는 없다고 본다"며 "예컨대 일가 지분이 30%인 상황에서 주총 출석률이 70%라면 오너의 행사가능 의결권 지분은 42.9%에 달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너일가 지분이 더 낮다면 주총장에서 여러 변수를 고려해야 하는 만큼 (특수관계자 지분)20%대는 경영권 분쟁이 제기될 시 다소 낮은 수준으로 볼 수 있다"며 "이럴 때 지배회사를 인적분할 한 뒤 지주사가 현물출자 유상증자를 단행하면 오너일가와 그룹 정점에 있는 지주회사 모두가 지배력을 확대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부연했다.

관련기사 more
김정엽 딜사이트S 전문가 "내년 주식시장 공략법 제시" 현물출자 유증 왜 사료 '원툴' 오명 씻나 이지홀딩스 야심 '마니커+가맹사업'…실패로 끝맺음?

일각에서는 계열사들이 지분 공백을 벌충한 것 또한 오너가의 주식매도에 한몫했을 거란 반응 일색이다. 성순희 여사가 양사 주식을 판 것과 맞물려 계열사들이 해당 기업의 주식을 매집했기 때문이다. 회사별로 보면 오너 일가의 개인회사인 아날로그는 성 여사의 주식매매 이후 이지홀딩스가 주식 매집에 나서며 지분율을 3.18%에서 7.77%로 올렸다. 이지홀딩스도 지난해 집중적으로 이지바이오 주식을 사들인 결과 올 9월말 현재 보유 지분율이 30.62%에 달한다.


눈길을 끄는 부분은 계열사들이 이지바이오·이지홀딩스 주식을 염가에 취득했단 점이다. 실제 아날로그가 이지홀딩스 지분을 매입한 시기 최저 평단가는 2679원으로 성 여사의 평균 매도가(5349원)에 50.1%에 그쳤다. 아울러 이지홀딩스의 일별 이지바이오 매수 평단가 또한 3889원에서 최고 4893원으로 성 여사의 평균 매도액(6234원)의 62.4~78.5% 수준에 불과했다. 


이에 대해 이지홀딩스 관계자는 "최근 계열사 주식매매의 구체적인 사유를 알긴 어렵다"며 "그룹사 주가가 저평가됐다고 판단한 영향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D+ B2C 서비스 구독
Infographic News
회사채 발행금액 Top10 그룹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