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딜사이트S 더머니스탁론
중국과 외상 계약 후폭풍, 유출로 돌아선 현금흐름
이태웅 기자
2024.04.15 07:00:19
영업현금흐름, 6년 만에 음수전환…매출채권회전율 1.62회로 악화
이 기사는 2024년 04월 09일 17시 0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딜사이트 이태웅 기자] 액토즈소프트의 지난해 영업활동현금흐름이 음수로 전환했다. 지난해 중국 사업 확장을 위해 현지 게임사들과 체결한 계약 대부분이 현금 유입을 동반하지 않은 외상 거래였던 결과로 풀이된다. 이 회사의 매출채권 관리능력이 악화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급격하게 늘어난 외상 거래가 향후 재무부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게 시장의 시각이다.


액토즈소프트의 지난해 영업활동현금흐름은 마이너스(-) 904억원으로 전년 192억원 대비 1096억원 가량 줄어들면서 음수 전환했다. 이 회사의 영업활동현금흐름이 음수를 기록한 건 2018년 -12억원을 기록한 이후 6년 만이다. 순이익은 지난해 340억원으로 전년 25억원 대비 315억원이나 증가했지만, 같은 기간 운전자본(매출채권+재고자산-매입채무) 규모가 317억원에서 744억원으로 427억원이나 불어나면서 현금흐름이 악화됐다.


구체적으로 이 회사는 매출채권 규모가 크게 늘었다. 매출채권은 1년 새 420억원(343억원→763억원)이나 증가했다. 여기에 매입채무가 같은 기간 7억원(26억원→19억원) 감소하면서 운전자본 부담을 더했다. 산업 특성상 재고자산은 집계되지 않았다. 액토즈소프트가 게임 및 라이선스 사업을 운영하면서 다른 기업에 외상(매출채권)으로 제공한 서비스 용역이 늘어난 대신 제공받은 외상값을 줄인 결과 회사 밖으로 현금이 유출됐다는 게 시장의 설명이다.


외상매출이 급격하게 늘어난 이유는 액토즈소프트가 지난해 중국 게임 개발 및 유통사들과 잇달아 체결한 라이선스 계약과 무관치 않다. 이 회사는 지난해 확보한 중국 시장(홍콩, 마카오, 대만 제외)에서의 '미르의 전설' 사업 독점권을 기반으로 현지 게임사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현지 게임사가 외상으로 계약을 맺으면서 매출채권이 늘 수밖에 없던 것으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more
120억원 개발비 책정, 의미는? 메마른 현금, 자회사에 또 손 벌릴까 현금창출력 확대에도 웃지 못하는 이유 위메이드, '미르의 전설' 로열티로 방긋

중국 란샤정보기술이 대표적이다. 액토즈소프트는 란샤정보기술과 지난해 9월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며 중국 내 미르의 전설2·3에 대한 서비스 권한을 부여했다. 미르의 전설 이외에도 라테일, 천년 지식재산권(IP)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을 새로 체결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란샤정보기술과의 매출채권 규모는 지난해 392억원으로 전년 108억원 대비 284억원이나 불어났다. 구체적인 계약 정보가 공개되진 않았지만, 다른 중국 게임사들과 체결한 계약 또한 상당 부분 외상으로 묶여있을 것이라는 게 업계 관측이다.


문제는 액토즈소프트가 매출채권을 원활하게 회수하지 못하는 상황에 이와 같은 외상 거래가 늘었다는 점이다. 이 회사의 최근 5년(2019~2023년)간 매출채권회전율을 보면 ▲2019년 4.61회 ▲2020년 2.54회 ▲2021년 2.58회 ▲2022년 1.94회 ▲2023년 1.62회를 기록했다. 2021년 소폭 개선된 것을 제외하면 우하향하는 추세다. 이는 업계 평균치를 크게 밑도는 수준이기도 하다. 한국은행이 발간한 기업경영분석보고서에 따르면 게임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종의 매출채권회전율은 7.48회(2019~2022년 평균)를 기록했다.


게임사 한 관계자는 "미르의 전설은 중국에서 불법 사설 서버가 운영될 만큼 영향력이 크고, 액토즈소프트가 중국 시장에서 잔뼈가 굵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만큼 외상 거래가 재무적 체력을 악화시킬 것으로 예상되지는 않는다"면서도 "현지 게임 소비력이 둔화되고 있는 데다 중국 정부발 불확실성이 고조되는 상황을 감안할 때 액토즈소프트가 중국 시장에 대해 장밋빛 미래만 그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액토즈소프트 관계자는 "계약을 맺은 현지 게임사의 경우 대부분 그룹 산하 계열사로 제3의, 외부 회사가 아니라 관계기업으로 묶여있기 때문에 상반기 가서는 매출채권을 다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장부상으로 매출채권이 일시적으로 많이 증가하긴 했지만 연내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lock_clock곧 무료로 풀릴 기사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more
딜사이트 회원전용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Show moreexpand_more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딜사이트 WM 포럼
Infographic News
회사채 대표주관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