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금융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딜사이트S 더머니스탁론
경남銀 "순 횡령액 595억…300억 이상 회수 가능"
이성희 기자
2023.09.21 16:12:08
"잠정 횡령액 2988억원은 돌려막기 금액의 단순 합계"
사진 제공=경남은행

[딜사이트 이성희 기자] BNK금융그룹은 경남은행의 횡령 사고와 관련해 실제 순 횡령액은 595억원으로 재무적 손실과 당기순이익에 미치는 영향은 변함이 없다고 21일 밝혔다.


금융감독원이 전일 현장조사 결과 잠정 횡령금액이 2988억원이라고 밝혔지만, 이는 수 차례 돌려막기 한 금액을 단순 합계한 것으로, 실제 순 횡령액과 큰 차이가 있다는 설명이다.


BNK금융 측은 "순 횡령액은 당초 발표한 562억원보다 33억원 증가했으나, 이는 이미 대손처리된 측수채권과 미인식수익금으로 재무적 손실(순손실액)은 이미 공시한 490억원과 동일하다"고 전했다. 당기순이익에 대한 영향도 변함 없다며 이미 재무제표에 전액 수정 반영해 추가로 조치할 사항은 없다고 강조했다.


손실금 중 회수 가능한 금액은 약 300억원으로 추정했다. 검찰 압수 151억원 포함 부동산과 예금, 차량 및 회원권 등의 가압류를 통해 약 296억원 이상의 채권 회수가 예상된다는 것이다. 또 피해액 최소화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어 실제 손실금액이 추가로 축소될 가능성도 있다. 

관련기사 more
'한지붕 두가족' 부산-경남銀, 벌어지는 NIM 격차 금감원, 여전사 내부통제 강화…제휴업무 통한 횡령·배임 예방 BNK금융, 3Q 순익 21%↓…주력 계열사 부진 영향 금감원 "은행권 내부통제 실효성 제고 감독 강화"

BNK금융 관계자는 "통상 은행의 횡령 회수율이 10% 미만이지만 조기 대응으로 현재 약 300억원 이상(회수율 62% 수준)은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BNK금융그룹에서는 금융사고 재발방지와 주주 및 고객의 신뢰회복을 위해 강도 높은 자구책과 쇄신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당국의 조사와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주주와 고객에게 설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농협생명보험
lock_clock곧 무료로 풀릴 기사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more
딜사이트 회원전용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Show moreexpand_more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농협은행
Infographic News
조달방법별 조달 비중 / 직접조달 vs 간접조달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