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_늘봄학교(1)
'특례'가 갖는 의미
엄주연 기자
2024.02.27 08:31:02
기술특례상장 기업 중 절반 이상이 바이오 기업…기업가치 증명해야
이 기사는 2024년 02월 26일 08시 3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제공=강스템바이오텍)

[딜사이트 엄주연 기자] '특례'만 붙으면 주목도가 달라진다. 지난달 말 출시한 신생아특례대출만 봐도 그렇다. 첫날부터 신청자가 몰려 주택도시보증공사 사이트에 들어가려면 1시간 이상을 기다려야할 정도였다. 낮은 금리로 집을 살 돈을 빌려준다는 말에 많은 사람들이 사이트를 들락거렸다. 까다로운 조건 때문에 결국 아쉬움을 삼켜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지만, 특례를 원하는 간절한 마음은 누구나 같았다. 


바이오 업계에도 너도나도 탐내는 특례가 있다. 지난 2005년에 도입된 기술특례상장제도다. 이 제도는 향후 성장성이 높지만 수익을 내지 못하고 있는 기업들의 잠재력을 평가해 자본시장 진입 기회를 제공해 준다. 2023년 11월 기준 기술특례상장으로 총 203곳이 코스닥 시장에 입성했는데, 이 중 절반 이상인 54%가 바이오 기업이다. 이 제도가 바이오 기업 상장의 주요 연결 통로인 셈이다. 


다만, 이 제도에도 유효 기간이 있다. 코스닥 상장사는 연간 매출액이 30억원 미만일 경우 관리 종목으로 지정된다. 이듬해에도 매출액 요건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에 올린다. 기술특례상장 기업들은 매출액의 경우 상장한 해를 포함해 5년간 관리종목 지정이 유예된다. 5년 후 매출액 30억원을 기록하지 못하는 기업은 관리종목으로 지정될 수 있다는 얘기다.


하지만 상장 이후 제대로 매출을 올리는 기업은 소수에 불과하다. 바이오 산업은 막대한 자본을 장기간 투자해야 하는 산업이다. 보통 신약 개발에만 평균 10년의 시간이 소요돼 매출을 늘리기가 쉽지 않다. 더군다나 외부 환경도 악화됐다.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면서 세계적으로 항체 생성률이 높아졌고, 감염병은 끝났다는 분위기가 확산되면서 수익을 낼 수 있는 기회가 줄어들었다.

관련기사 more
무너지지 않는 공든 탑 고물가 시대의 기회 고르디우스의 매듭, 자르지 말고 풀어야 '업계 1위'는 시장 탓을 하지 않는다

해당 기업들은 부랴부랴 매출 확보에 나서고 있지만, 이를 보는 시선은 달갑지 않다. 신약 개발 등으로 당장 수익을 낼 수 없는 탓에 기존 사업이 아닌 새로운 영역에서 수익원을 찾고 있어서다. 신사업은 불확실성이 높고 제도 취지와도 맞지 않는다. 상장 당시 제시한 사업계획을 바탕으로 심사한 뒤 시장 진입을 허가했는데, 매출 요건을 맞추기 위해 당초 계획과는 다른 신사업을 확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기업 뿐만 아니라 거래소도 대안 마련에 나서야 한다. 우선, 기술특례상장제도 도입 취지를 살리기 위해서는 바이오 기업의 개발 성공 가능성 등 기술력을 정확하게 평가해야 한다. 매출을 상장유지 조건으로 내걸 경우, 계속해서 이를 충족시키지 못하는 기업들이 생겨날 가능성이 큰 만큼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 상장 이후 성장 가능성이 낮은 기업을 어떻게 관리할지에 대해서도 논의가 필요하다.


기술특례상장제도로 코스닥에 입성한 기업들은 한 목소리로 매출 확보를 자신하고 있다. 어렵게 획득한 상장사 지위를 지켜내기 위해 어떻게든 매출 요건을 충족시키겠다는 의지다. 그러나 말로 그치면 안된다. 특례 상장 이후 기술수출을 성공시킨 레고켐바이오, 에이비엘바이오 뒤를 따라 성공 사례를 쓰기 위해선 기업가치를 꾸준히 증명해야만 한다. 특례를 받았으니 이제 책임을 다할 때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엘지유플러스
lock_clock곧 무료로 풀릴 기사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more
딜사이트 회원전용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Show moreexpand_more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딜사이트 무료 회원제 서비스 개시
Infographic News
조달방법별 조달 비중 / 직접조달 vs 간접조달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