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2/5)
하나투어, 여행업 회복에 새주인 찾기 본격화
범찬희 기자
2024.04.26 18:40:22
IMM PE·2대 주주 협의 따라 지분매각 등 다각적 검토
(제공=하나투어)

[딜사이트 범찬희 기자] 하나투어가 여행업 회복에 맞춰 새 주인찾기 작업을 본격화한다.


하나투어는 26일 공시를 내고 "최대주주인 '하모니아1호 유한회사'에 확인한 결과, 여행 시장이 회복되고 회사의 실적이 개선되고 있어 지분 매각을 포함한 다양한 전략적인 방안을 고려 중에 있다"고 말했다.


하나투어의 현재 최대주주는 토종 사모펀드(PEF)인 IMM프라이빗에쿼티(IMM PE)로 특수목적법인(SPC)인 하모니아1호를 통해 지분 16.68%를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IMM PE가 지분 정리에 착수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매각설에 불을 지폈다.


이를 토대로 하면 IMM PE는 4년 만에 엑시트(투자금 회수)에 나서게 된다. IMM PE는 지난 2019년 연말에 1289억원 규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하나투어 최대주주에 올라섰다.

관련기사 more
대주주 지분 매각…몸값 높이기 '집중' 하나투어 매각 본격화…주관사에 씨티증권 호실적에도 부채비율 322%…'착시 현상' 하나투어, 1Q 영업익 216억원…해외 패키지 '훨훨'

하나투어가 실적 회복세 접어들었다는 점도 매각설에 힘을 실었다. 하나투어의 지난해 매출은 4116억원으로 전년 대비 258.0%%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40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됐다. IMM PE로서는 제값을 받고 팔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됨 셈이다.


하나투어는 지분 매각 가능성을 열어 두면서도 실제 성사 여부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하나투어는 "IMM과 2대 주주인 기존주주 간 협의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며 현재까지 구체적인 사항은 정해진 바 없다"고 강조했다. 하나투어는 창업자인 박상환 회장(6.53%)과 공동 창업자인 권희석 부회장(4.48%)이 각각 2대와 3대 주주 지위를 누리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KB금융지주(5/5)
lock_clock곧 무료로 풀릴 기사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more
딜사이트 회원전용
help 딜사이트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콘텐트입니다. 무료 회원 가입 후 바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Show moreexpand_more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딜사이트 게임 포럼
Infographic News
M&A Buy Side 부문별 순위 추이 (월 누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