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블록체인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남해화학
업비트, AI로 고객자산 1200억 지켰다
황지현 기자
2024.02.07 10:47:14
머시러닝 기반 이상거래탐지지스템 개발·운영…고객 거래패턴 실시간 학습
(제공=업비트)

[딜사이트 황지현 기자] 업비트가 인공지능(AI)을 적용한 실시간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raud Detection System, FDS)으로 1200억원 규모의 이용자 자산을 보전했다.


블록체인 및 핀테크 기업 두나무는 7일 자사 AI 기반 FDS가 누적 1200억원 이상의 가상자산 관련 범죄를 차단해 이용자 피해를 예방했다고 밝혔다.


FDS는 이용자의 거래내역 등 전자 금융거래 정보를 수집해 패턴을 학습한 뒤, 이상 패턴과 유사한 거래를 잡아내고 차단하는 시스템이다. 은행, 증권사, 가상자산 거래소 등은 지능화된 외부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FDS를 구축·운영 중이다.


통상 은행권에서 사용되는 FDS는 100만원 이상의 금액을 송금·이체 받은 경우, 입금 후 30분간 해당 금액만큼을 현금자동인출기(ATM)에서 인출·이체할 수 없도록 운영된다.

관련기사 more
두나무, 자립준비청년 일자리 지원 토크콘서트 개최 업비트, 보이스피싱 피해액 50억 환급 핀테크協, 28일 '금융플랫폼 경쟁력 제고' 세미나 가상자산 실명계좌 급증 600만개 돌파

업비트 역시 2020년 11월 원화 입금 시 이에 상응하는 가상자산의 출금을 24시간 제한하는 '가상자산 출금 지연제'를 도입했다. 2021년 4월에는 첫 가상자산 입금 시 72시간 이후 원화 출금을 허용하는 '원화 출금 지연 제도'를 적용했다.


또한 두나무는 머신러닝 기술 기반으로 실시간 이상 거래까지 학습하는 FDS를 자체 개발했다. AI 기반 업비트 FDS는 모든 입·출금 시도를 실시간으로 검사하고, 특정 조건이 아닌 패턴을 분석해 새로운 유형의 이상 거래를 탐지한다.


두나무 관계자는 "외부 공격자가 업비트 이용자 계정을 탈취하는 경우 획득한 인증 정보로 이용자 행세를 하게 된다"며 "또한 피싱범에게 설득된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 이용자는 외부 조종에 의해 스스로 자산을 내보내기 때문에 정상 거래와 구분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FDS에 특정 조건이 아닌 거래 패턴을 학습하는 AI를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업비트는 군 입대, 장기 해외 출장 등을 이유로 원활한 계정 접근이 어렵거나 계정 탈취가 의심되는 이용자를 위해 '계정 잠금' 서비스도 지원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농협생명보험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한국투자증권
Infographic News
채권 종류별 발행 규모 (월별)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