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딜사이트 변경안내-3
포스코케미칼·현대제철, 고로 개수 맞손
김수정 기자
2022.12.09 13:51:05
당직제철소 내화물 사업 업무협약 체결

[딜사이트 김수정 기자] 포스코케미칼과 현대제철이 고로 개수의 내화물 공사에 참여하며 사업 협력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과 현대제철은 9일 포항 포스코케미칼 본사에서 '당진제철소 고로 개수를 위한 내화물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과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포스코케미칼은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1고로 개수에 참여해 내화물 설계와 공급, 내화물 해체 작업 등을 수행하게 된다.


현대제철은 포스코 포항·광양제철소를 비롯해 글로벌 시장에서 다수의 내화물 프로젝트 수행 경험을 갖춘 포스코케미칼을 협력 파트너로 낙점했다. 

관련기사 more
최정우의 '성공작' 포스코케미칼, 친환경소재 탈바꿈 현대제철, 차수문 개발…"침수피해 막는다" 포스코케미칼, 美 얼티엄셀즈와 9393억 음극재 공급계약

현대제철은 2010년 1월 당진제철소 1고로를 준공하고 쇳물 생산에 들어간 경험을 갖추고 있다. 이번에 첫번째 고로 개수 내화물 공사를 위해 포스코 포항·광양제철소를 비롯해 중동, 아시아, 아프리카 등에서 다수의 내화물 프로젝트 경험을 갖춘 포스코케미칼과 협력하게 됐다.


포스코케미칼은 1973년 포스코의 포항 1고로를 시작으로 용광로를 비롯한 제철 설비의 내화물을 제조하고 시공해왔다. 특히 고로의 굳은 쇳물 덩어리를 제거하는 잔선천공기를 2020년에 국산화하는 등 독보적인 내화물 엔지니어링 기술을 갖춘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포스코케미칼은 20여 차례의 고로 개보수 경험을 통해 관련 분야 최고의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으며, 고로 개수에 필요한 기술과 장비를 모두 갖춘 업체"라며 "이번 협력으로 현대제철과 포스코 그룹 간의 협력 관계가 더욱 공고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제철은 지난 9월 포항 냉천 범람에 따른 포스코 포항제철소 피해 복구를 위해 당진제철소에서 운영 중이던 용선운반차(토페도카) 5기를 긴급지원하는 등 포스코 그룹과의 협력을 모색해 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딜사이트 변경안내-3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IPO 수요예측 경쟁률 vs 청약 경쟁률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