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블록체인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암호화폐 거래소 사장, 특수강도 등 혐의 피소
김가영 기자
2019.12.27 14:29:14
직원 수차례 폭행...원화·암호화폐 4억원 이상 강탈
이 기사는 2019년 12월 27일 14시 2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딜사이트 김가영 기자] 직원을 폭행한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실소유주가 검찰에 고소됐다.

법률사무소 황금률은 “C 암호화폐 거래소 실소유주 등을 특수강도, 공동공갈, 공동강요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고 27일 밝혔다.


황금률에 따르면 C 암호화폐 거래소의 실소유주는 소주병으로 소속 직원이었던 피해자 B의 머리를 10회가량 내려쳤고 복부를 수차례 가격하는 등 폭행을 행사했다. 또 A씨는 임원진 등 공범들이 피해자를 폭행하게 해 공포상태에 빠진 피해자에게서 9300만원을 강취한 혐의 등을 받는다. A씨의 폭행·협박에 겁을 먹은 또 다른 직원 C와 D로부터 3억 8000만원 가량의 원화와 가상화폐를 갈취했다는 게 황금률 측 설명이다. 또 A씨가 강탈(강취)‧갈취 과정에서 피해자들을 감금하는 행위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주현 황금률 대표변호사(전 청와대 특별감찰관 감찰담당관)는 “많은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이른바 ‘바지 사장’을 내세우는 등 잘못된 지배구조를 가지고 있다”며 “이런 지배구조 아래 암호화폐 거래소가 실소유자 등의 자금세탁 창구와 현금 창고 등으로 악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이어 “C 암호화폐 거래소 실소유자의 강도, 공갈 사건 역시 소속 직원의 금전이나 암호화폐를 가져갈 수 있는 권한이 전혀 없는 만큼, 가해자는 피해자들로부터 강취·갈취한 돈을 신속히 돌려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more
농협생명보험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딜사이트S 상한가스쿨
Infographic News
유상증자 대표주관 순위 추이 (월 누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