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ENG, 작년 영업익 7029억원...전년比 39.7%↑
10년만에 최대실적…카타르 석유화학 플랜트 등 실적 반영
삼성엔지니어링 강동 복사 사옥 (제공=삼성엔지니어링)


[딜사이트 박성준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2012년 이후 10년 만에 연간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31일 지난해 연간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연결기준 매출 10조 543억원, 영업이익 7029억원, 순이익 595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 영업이익, 순이익이 각각 34.3%, 39.7%, 69.6%씩 증가했다. 이는 연간목표치를 모두 초과 달성한 수치다.


지난해 4분기 실적은 매출 2조 9396억원, 영업이익 2145억원, 순이익 1798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각각 17.0%, 101.0%, 210.8% 증가했다.


신규수주는 4분기 3조 7679억원, 2022년 연간으로는 약 10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수주잔고는 약 17조9000억원으로 2022년 매출 기준 1년 9개월치가 넘는 일감을 확보했다.


지난해 주요 수주로는 카타르 석유화학 플랜트, 말레이시아 가스 플랜트, 러시아 석유화학 플랜트 등이 있었다. 또한 신시장 개척과 시장 재진입 등 해외시장 다변화와 기본설계(FEED)부터 설계·조달·시공(EPC)의 연계수주, 다국적 석유기업(IOC) 고객 확보 등의 성과가 실적을 이끌었다.


회사는 호실적의 배경으로 "불확실한 대내외 환경에서도 멕시코, 말레이시아와 중동 지역 대형 프로젝트 매출이 본격적으로 실적에 반영되면서 외형 성장과 함께 수익성이 개선됐다"라며 "전사적으로 추진 중인 모듈화, 자동화 등 혁신전략 성과도 실적 개선에 크게 기여했고, 산업환경 부문도 안정적 수익구조를 이어갔다"라고 설명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023년 경영전망도 발표했다. 회사는 경영전망공시를 통해 올해 수주 12조원, 매출 10조5000억원, 영업이익 7650억원의 실적을 전망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