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모음]
기아 역대 최대 분기 매출 23조 달성…영업익은 42.1%↓ 外
이 기사는 2022년 10월 26일 08시 0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기아 역대 최대 분기 매출 23조 달성…영업익은 42.1%↓ [머니투데이]

기아가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0.5% 상승한 23조1616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이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42.1% 감소한 7682억원을 기록했다. 세타2 GDI 엔진 리콜 비용이 반영된 탓이다. 당기순이익은 59.6% 줄어든 4589억원이었다.


뉴욕증시, 연준 속도조절 기대에 사흘째 상승 '전기차·반도체 급등' [한국경제TV]

뉴욕증시는 25일일제히 상승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37.12포인트(1.07%) 급등한 3만1836.74에 마감했다.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61.77포인트(1.63%) 뛴 3859.11,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246.50포인트(2.25%) 오른 1만1199.12로 집계됐다.


금리인상에 레고랜드 악재까지…상장리츠 '난감하네' [비즈니스워치]

상장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 시장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우고 있다. 계속된 금리 인상에다 레고랜드 사태로 인한 금융시장 위기로 차입비용이 크게 늘면서 수익성이 악화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이다. 리츠 업계는 대다수 리츠의 리파이낸싱 기간이 2년가량 남은 만큼 단기적인 시장 상황에 따라 수익률이 크게 저하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한다.


중국 반도체 강력 드라이브…선봉에선 SMIC [이데일리]

중국의 반도체 굴기가 중국 당국의 당초 기대엔 못 미치는 수준이지만 그동안 이뤄낸 성과도 상당하다. 그 중 가장 주목되는 건 중국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업체인 SMIC(中芯國際·중신궈지)다. 최근에는 SMIC가 7나노미터 공정을 완성해 시범 생산했다는 소식이 들리며 업계를 뒤흔들었다.


'서울 아파트 중위 전셋값 6억 붕괴… '월세 선호 현상' [머니S]

서울 아파트 중위 전셋값이 6억원 이하로 떨어졌다. 잇따른 금리 인상으로 대출 이자 부담이 커지면서 월세 선호 현상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26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이달 서울 아파트 중위 전셋값은 5억9966만원으로 지난해 2월(5억9739만원) 이후 1년 8개월 만에 6억원 아래로 떨어졌다. 서울 아파트 중위 전셋값은 지난해 2월 사상 처음 6억원을 넘어섰다. 같은 해 9월 6억2680만원까지 치솟았다. 2020년 하반기부터 시작된 전세난으로 임대차 가격이 폭등한 영향이다.


현대차, '메타플랜트 아메리카' 첫삽…"전기차 톱 티어 도약" [헤럴드경제]

현대자동차그룹이 글로벌 '전기차 톱 티어'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미국 전용공장 설립을 공식화했다. 급속한 전동화 흐름 속에서 시장 '퍼스트 무버'(선도자) 지위를 공고히 하기 위한 전략적 결정이다. 현대차그룹은 25일 미국 조지아 주 브라이언 카운티에서 전기차 전용 신공장 '현대자동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HMGMA)' 기공식을 개최했다.


IPO 가뭄에 스팩만 잘나가네…변동장 틈타 수요 '쑥' [비즈니스워치]

기업공개(IPO) 가뭄 속에서도 샘물이 솟는 곳이 있다. 바로 스팩(SPAC·기업인수목적회사)이다. 자금 조달이 여의치 않은 가운데 상장 수단으로 스팩을 찾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어서다. 투자자들 사이에서도 스팩주는 인기다. 이에 합병 대상을 찾지 못한 스팩주까지 급등하는 등 묻지마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 증시 전문가들은 과도하게 오른 스팩주 접근에는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모음 2,516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