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2
영업활동현금흐름·운전자본, 마이너스 전환
박성준 기자
2022.11.22 08:47:45
③3Q 현금성자산 2142억, 9개월만 67.2% 줄어...미청구공사도 623억 증가
이 기사는 2022년 11월 17일 06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딜사이트 박성준 기자] 최근 태영건설의 우발채무가 늘어난 반면, 현금성 자산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미래 수입원인 도급사업장 역시 상대적으로 사업성이 떨어진다고 평가받는 대안주거와 지방 소재지가 많은 상태다.

◆ 현금성 자산 급감…현금흐름 악화



태영건설이 짊어진 우발채무는 상당한 규모이지만 위기 시 진화에 나설 자산규모는 점점 축소되고 있다. 특히 3분기 우발채무 6조7000억원은 태영건설의 총자산 3조8311억원보다 크다. 자산을 100% 현금화하더라도 우발채무가 현실화하면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얘기다.


우선 3분기 태영건설이 보유한 유동자산을 살펴보면 현금 및 현금성자산은 2142억원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전년 말 현금 보유량 5746억원 대비 3000억원 이상 줄어든 금액이다. 감소폭이 67.2%에 달한다. 상반기 4101억원과 비교해도 반토막이 난 수준이다.

관련기사 more
태영건설, NE사업본부 신설···5본부 1실 체제 태영건설, 자회사 네오시티에 228억 자금대여 SBS·에코비트 등 계열사 지원 가능성 낮아 회사채 2600억+차입금 1조5000억…채무상환력 급감

태영건설은 이외에도 3분기 5112억원의 매출채권과 2989억원의 미청구공사 금액을 보유하고 있다. 도합 약 8000억원이지만 이 자산은 단기간 내 100% 현금화가 불가능하다. 특히 미청구공사는 공사의 공정률에 따라 수익을 인식하는 항목이다. 현실적으로 분기 내 절반조차 매출로 인식하기 어렵다.


매출채권과 미청구공사 금액이 전 분기 대비 늘어나는 점도 사업장의 분양률 및 공정률에 다소 차질이 생긴 것 아니냐고 해석될 여지가 있다. 상반기 매출채권은 4288억원, 미청구공사는 2366억원으로 3분기와 비교해보면 3개월간 최근 1400억원 가량 증가했다.


매출채권이 늘어나면서 매출자체가 커졌다는 인식도 있지만, 이는 현금흐름이 원활할 때 얘기다. 거래처로부터 받아야 될 돈을 제대로 받지 못해 매출채권이 누적되는 경우에도 금액이 늘어날 수 있다. 태영건설의 3분기 영업활동현금흐름은 -2050억원으로 전 분기 478억원 대비 2500억원 가량 감소했다.


특히 운전자본이 큰 폭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한 점이 눈에 띈다. 운전자본은 매출채권과 재고자산을 합한 금액에서 매입채무를 뺀 금액을 의미한다. 기업이 영업활동을 하기 위해 필요한 자금인 셈이다. 3분기 태영건설의 운전자본은 -2419억원을 기록했다. 기업 내 현금흐름이 좋지 않아 운전자본에 더 큰 금액이 빠져나가고 있다는 의미다.


◆지방 사업장 다수…대부분 오피스텔



태영건설이 3분기 특수관계자에게 제공한 지급보증 총액은 2조5309억원에 달한다. 이는 전 분기 2조3257억원 대비 2000억원 가량 늘어난 금액이다. 사업장은 총 27곳이다. 전 분기 24개에서 3곳이 늘어났다.


사업지의 위치는 지방이 많고, 건축물의 유형은 아파트보다 대안주거인 오피스텔 등이 많다. 아무래도 수도권에 위치한 아파트에 비해 미분양 가능성이 높아진다.


우선 27곳의 사업지 중 서울은 7곳에 불과했다. 이 중 아파트는 단 한 곳도 없었다. 규모가 큰 마곡동 CP4 지역 개발산업은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오며, 상봉동, 용답동, 개봉동 등에는 청년주택을 공급한다. 성수티에스PFV는 오피스텔이며, 독산아이알디PFV는 기존 호텔부지의 개발사업이다.


지역에 상관없이 보증규모가 가장 큰 사업장은 김해대동첨단산업단지㈜가 개발 중인 산업단지다. 착공일은 2019년 10월이며 준공예정일은 내년 6월 말이다. 9월말 기준 공정율은 60%다.


태영건설은 이 사업장에 3분기 기준 5355억원의 PF지급보증을 제공했다. 전체 지급보증 총액의 21%에 달한다. 여기에 준공예정일로부터 6개월 이내 공동주택 주거용지가 미분양될 경우 태영건설이 매입하는 내용의 약정이 체결돼 있다. 


다만 이 사업장의 분양률은 양호해 실제로 채무를 인수할 가능성은 낮은 편이다. 지난해 12월말 기준 분양계약률은 69%를 기록했다. 1년이 지난 현재도 90%이상 분양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나머지 사업장의 사업성은 장담할 수 없다. 3분기 태영건설이 특수관계자에게 제공한 지급보증 총액 2조5309억원에서 김해대동첨단산업단지㈜의 5355억원을 제외하더라도 약 2조원의 우발채무를 보유하고 있다.


두 번째로 지급보증 규모가 큰 회사는 마곡씨피포PFV다. 태영건설은 이 회사 지분 중 29.9%를 보유하고 있다. 이지스자산운용도 19.9%의 지분이 있다. 3분기 기준 태영건설이 지급보증을 제공한금액은 3592억원이다.


사업장은 마곡지구 CP4구역으로 앞서 이마트가 스타필드를 지으려다가 지난해 상반기에 부지를 마곡씨피포PFV에 매각했다. 이 부지에는 업무시설, 판매시설 및 근린생활시설 등 복합시설이 들어올 예정이다. 서울권역 사업장이지만 최근 금리인상과 공사비 상승 및 주택 미분양 분위기를 감안한다면 사업성공을 장담하기에는 조심스럽다.


지방 사업장 중 지급보증 규모가 1000억원 이상인 사업장은 3곳이다. ▲구미시 민간공원(1400억원) ▲창원자족형복합행정타운(1836억원) ▲강릉시 복합관광단지(1120억원) 등이다.


구미시 민간공원의 시행은 지엠파크가 맡았다. 구미 도량동 일대 69만㎡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민간사업자가 70%를 공원으로 조성해 구미시에 기부채납하고 나머지 땅에 아파트 2400여가구를 지어 투자금을 회수하는 방식이다. 아직 착공 전 단계로 준공일정은 미정이다. 


창원자족형복합행정타운은 태영건설 등 6개사가 컨소시엄을 함께 꾸린 특수목적법인이다. 사업실시계획에 따르면 주거시설을 비롯해 도시기반 시설을 참여사들이 함께 조성한다. 태영건설은 22.4%의 지분을 갖고 있다. 토지보상 문제로 올해 착공하기로 한 기일을 이미 넘겼다. 내년 초 착공 예정이며 준공 목표는 2026년이다. 이 사업은 태영건설이 매입확약부지에 대해 매수의무를 부담하는 약정이 체결돼 있다. 


강릉시 복합관광단지는 강릉엘앤디가 시행을 맡았다. 276만㎡ 규모의 기존 사격장 부지를 개발한다. 강릉 해양관광의 신성장 동력을 맡을 체류형·친환경 관광단지를 조성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내년 초 착공 예정이며 2027년 연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비는 1조5000억원 규모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2023 미국 주식 투자 전략
Infographic News
2021년 월별 회사채 만기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