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남해화학
오너 3세 최낙준…무거워진 어깨
서재원 기자
2023.11.28 09:00:32
경영능력 입증 여전한 과제…잃었던 '집토끼' 되찾을 수 있을까
이 기사는 2023년 11월 27일 16시 1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 플러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최재호 무학 회장(출처=무학 홈페이지 갈무리)

[딜사이트 서재원 기자] 최재호 무학 회장(사진)의 장남 최낙준 총괄사장의 어깨가 한층 무거워졌다. 최 회장이 최근 장남에게 이 회사 지분을 대거 양도하며 본격적으로 3세 경영에 힘을 실어주곤 있지만 그간 보여준 성과가 뚜렷하지 않아서다. 업계에선 최 총괄사장이 경영능력을 입증하기 위해선 경남지역 소주 점유율을 회복하는 게 필요하지만 지역소주에 대한 충성심이 예전만큼 높지 않은 탓에 쉽잖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7월 최재호 무학 회장은 장남 최낙준 총괄사장에게 무학 주식 427만5000주(15%)를 증여했다. 이에 최 회장의 지분은 49.78%에서 34.78%로 줄어들었고, 최 총괄사장은 0.04%에서 15.04%로 늘어났다. 최 회장이 1961년 생으로 올해 62세에 불과하지만 일찍부터 장남에게 힘을 실어주고 있는 셈이다.


최 총괄사장은 1988년 생으로 미국 유학 후 경남은행 재무팀에서 1년간 근무했다. 이후 2015년 무학에 입사함과 동시에 등기임원에 이름을 올리면 경영능력을 쌓았다. 그는 마케팅사업본부장을 시작으로 수도권전략본부장을 역임하며 2017년 경영지원부문 사장으로 승진했다. 작년 1월에는 아버지인 최 사장과 함께 무학의 각자대표로 이름을 올리며 회사 입사 10년 만에 최정상에 올랐다.


다만 초고속 승진과는 별개로 최 총괄사장이 무학에 입사한 후 보여준 성과는 신통치 않다. 그가 마케팅사업본부장·수도권전략본부장을 역임한 시기(2015~2016년)에 무학은 마케팅 비용을 확대하며 서울 진출에 힘을 쏟았다. 5명에 불과하던 서울 지점 직원을 50명으로 늘리고, 종로·홍대 등 번화가에서 판촉행사를 확대하며 인지도를 쌓으려 했다. 실제 이 기간(2014년~2016년) 무학이 지출한 판매관리비는 570억원→717억원→768억원 순으로 늘어났다.

관련기사 more
베트남 시장 안착할 수 있을까 사업다각화 위해 태양광사업 추가? 주식 시장에 울고 웃는 순익

하지만 결과적으로 무학은 '참이슬'과 '처음처럼'의 야성을 넘지 못했고, 오히려 이는 무학이 내리막길을 걷게 된 계기가 됐다. 이 회사가 서울 진출에 힘쓰는 동안 기존 부산 1위 소주였던 '대선'과 전국구 소주인 '참이슬'이 각각 부산과 경남에서 강세를 보이기 시작한 까닭이다. 이에 집토끼를 잃은 무학의 매출은 2014년(2901억원)부터 지속적으로 감소하더니 작년 말 기준 1528억원까지 낮아졌다. 더욱이 서울 진출을 위해 지출한 과도한 마케팅 비용의 여파로 영업이익 역시 2014년 815억원에서 작년 156억원으로 줄어들었다. 


이처럼 외형과 내실이 모두 부진했음에도 2020년 최 총괄사장은 사장에서 총괄사장으로 승진했다. 이에 최 총괄사장의 경영전략 실패를 덮기 위해 이 같은 인사를 단행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당시 나오기도 했다.  최 총괄사장 주도로 사업부문이었던 지원·영업·경영지원 등 3개의 사업부문을 지원·생산연구·마케팅·영업으로 세분화하는 동시에 각 지역에 위치한 4개 영업부를 통폐합했던 까닭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무학이 본격 3세 경영을 시작하기 위해선 우선적으로 최 총괄사장이 경영능력을 입증해야 한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무엇보다 과거 무리한 수도권 진출로 인해 집토끼를 잃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만큼 경남지역 점유율을 끌어올리는 게 관건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다만 쉽지 만은 않을 것이란 게 업계의 시각이다. 지방 소도시의 음주 인구가 줄고 있는 데다 지역소주에 대한 충성심도 예전만 못하다는 이유에서다.


시장 한 관계자는 "무학은 최재호 회장이 워낙 오랫동안 경영일선에 있던 만큼 최낙준 총괄사장의 활동이 두드러진 부분은 없었던 것 같다"며 "이번 지분 증여로 최 회장이 장남에게 힘을 실어준 만큼 과거 수도권 진출로 잃었던 집토끼를 되찾을 수 있을지가 관건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무학 관계자는 "실적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짧게 답변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딜사이트 무단전재 배포금지

농협생명보험
에딧머니성공 투자 No.1 채널 more
한국투자증권
Infographic News
IPO 대표주관 순위 추이 (월 누적)
Issue Today more